검색

Vatican News
헝가리 세계성체대회 준비 모임 (자료사진) 헝가리 세계성체대회 준비 모임 (자료사진) 

제52차 세계성체대회 개막... 9월 12일 교황을 기다리는 헝가리

프란치스코 교황의 참석이 확정된 제52차 세계성체대회가 9월 5-12일 헝가리의 수도 부다페스트에서 열린다. 헝가리의 에르되 추기경은 교회 일치 운동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수많은 모임과 전례, 새로 작곡한 여러 음악과 컨퍼런스를 포함하는 행사 프로그램을 발표하며 “교회 일치를 위해 기도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Agnes Gedo / 번역 박수현

미사, 기도, 증언, 만남, 컨퍼런스, 총대주교들과 교회 일치 운동 대표자들의 발제, 음악회 등이 예정돼 있으며, 유럽에 거주하는 ‘롬인(집시)’ 방언으로 거행될 미사도 포함돼 있다. 가장 기대를 모으는 일정은 오는 9월 12일 프란치스코 교황과 함께하는 세계성체대회 폐막미사다. 제52차 세계성체대회의 프로그램은 9월 5-12일 분쟁 국가를 포함해 전 세계 모든 교회의 대표자들이 부다페스트에 모이는 행사들로 풍요로워질 것을 약속한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연기된 이번 대회는 교황이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의 영웅광장에서 미사를 거행하며 공식 폐막한다. 교황은 이날 오전 헝가리 대통령과 총리, 헝가리 주교회의, 교회 일치 운동 대표들, 일부 지역 유다인 공동체 대표들과의 만남을 마친 후 미사를 거행할 예정이다. 미사 후 교황은 슬로바키아로 이동한다.

에르되 추기경: 희망의 표징인 세계성체대회

에스테르곰-부다페스트대교구장 겸 헝가리 가톨릭 교회를 이끌고 있는 페테르 에르되(Péter Erdő) 추기경은 「바티칸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헝가리 교회와 국민들을 대표하며 “교황의 방문은 1년 반 넘게 이어지고 있는 코로나19 대유행 중에 희망의 큰 표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사 전날 에르되 추기경은 세계성체대회에 대해 설명했다. 그는 이번 세계성체대회의 주제가 시편 87[86]편을 인용한 “나의 모든 샘이 네 안에 있네”라면서, 부다페스트에서 네 갈래 줄기로 흘러나오는 물이 복음의 전파를 상징하고 네 복음사가의 역할을 부각하는 동시에 4방위를 가리킨다고 말했다. 이는 곧 교회의 선교와 기쁜 소식은 모두를 위한 것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번 세계성체대회의 로고는 십자가가 새겨진 제병을 받치고 있는 성작으로 표현돼 있다며, 이는 제대 위에서 거행되는 그리스도의 희생(성찬례)을 상징한다고 설명했다. 에르되 추기경은 이번 세계성체대회가 유럽의 그리스도교적 뿌리와 동서 교회 간의 과거의 일치를 기억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하 페테르 에르되 추기경과의 일문일답:

추기경님, 세계성체대회의 개막미사는 안젤로 바냐스코(Angelo Bagnasco) 추기경이 주례하고 폐막미사는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주례로 거행됩니다. 베드로의 후계자의 방문이 헝가리에 어떤 의미가 있나요?

“1년 반 넘게 이어진 코로나19 대유행 중에 이뤄지는 교황님의 헝가리 방문은 희망의 큰 표징이 될 것입니다. 열림과 재탄생의 표징이자 하느님의 섭리가 우리를 혼자 두지 않는다는 표징입니다. 그러므로 이번 행사는 기쁨의 행사가 될 것입니다. 교황님이 주례하실 미사는 그리스도의 교회 전체를 상징적으로 모으고, 하나되게 하며, 통합하고, 우리의 일치를 표현하는 ‘스따시오 오르비스(Statio Orbis)’가 될 것입니다. 이는 예수 그리스도와 성 베드로의 후계자를 둘러싸는 위대한 상징이 될 것입니다.” 

신학 심포지엄은 이미 에스테르곰에 위치한 교구청에서 여러 국제 귀빈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습니다. 신학 심포지엄에 대해 말씀해 주시겠어요? 

“약 300명이 신학 심포지엄에 참여했습니다. 두 차례의 개막 강연은 이미 많은 대중의 관심을 불러일으켰습니다. 신학자 피에란젤로 세케리(Pierangelo Sequeri) 몬시뇰은 성찬례를 가리켜 ‘나의 모든 샘이 네 안에 있네’라는 대회의 주제를 따르는 그리스도인 삶의 근원으로 설명했습니다. 이어 카메룬의 조셉마리 은디오칼라(Joseph-Marie Ndi-Okalla) 주교는 아프리카 성찬례의 특수성에 대해 말했습니다. 그는 민속적인 차원에서 설명하지 않았지만 아프리카 전례가 특별한 방식으로 강조하는 신학적 측면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성찬례에 대한 우리의 믿음이 참으로 깊어지는 것 말입니다. 발제자 중에는 교회 일치 운동 협의회의 일원이자 헝가리에 있는 비가톨릭 교회 공동체를 대표하고 성찬례에 관한 자신들의 신학적 비전을 설명한 교수도 있었습니다. 정통주의의 입장에서 개신교의 흐름에 이르기까지 각기 다른 입장이 분명히 있습니다. 그러나 과거 교회 일치 운동의 의견 대립이 있었기 때문에 이 광범위한 입장을 살펴보는 것은 우리에게 많은 도움이 됩니다.”

교회 일치 운동의 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인가요?

“그렇습니다. 우리는 동방 정교회 세계 총대주교 겸 콘스탄티노폴리스의 총대주교인 바르톨로메오 1세도 모시게 될 것입니다. 바르톨로메오 1세 세계 총대주교님은 오는 9월 11일 국회의사당 앞에서 거행되는 미사에 참례하시고, 오는 9월 12일 교황님이 집전하는 미사에 참례하실 것입니다. 11일 축제행사에서는 헝가리 국민들의 성체성사와 더불어 그리스도교의 친교에 중점을 둘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 바르톨로메오 1세 세계 총대주교님은 예전부터 관련돼 있었습니다. 총대주교님은 헝가리의 초대 국왕이자 헝가리의 사도로 헝가리 국민들에게 세례를 준 가톨릭의 스테파노(975-1038)를 2000년에 그리스 정교회의 성인품으로 올리셨습니다. 동서 그리스도교가 아직 일치돼 있었을 때의 공통 뿌리를 다시 생각해 봅시다. 이 또한 교회의 일치를 위해 기도하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추기경님, 세계성체대회 주간에는 음악회를 포함해 소수 민족인 ‘롬인’에 관한 매우 특별한 순간이 있다고 들었습니다. 설명 부탁드립니다. 

“그렇습니다. 2008년 저희는 주교회의의 승인을 받아 유럽 내 ‘롬인’들 사이에서 가장 보편적인 언어인 ‘롬어’로 성경 전체를 출판했습니다. 그러나 미사에서 사용할 ‘롬어’ 전례곡이 없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의 격려로 저희는 번역을 준비하기 시작했고, 이번 대회에서 노래하게 될 잘 번역된 미사 경본을 출판할 수 있었습니다. 일부 음악가들은 유럽 전역의 ‘롬인’들의 음악적 전통을 바탕으로 미사에 적합한 아름다운 전례곡을 작곡했습니다. 이번에도 주님의 제단을 중심으로 그들과의 온전한 친교를 강조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4 9월 2021, 08: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