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로마 제멜리 종합병원 전경 로마 제멜리 종합병원 전경  (AFP or licensors)

안정 취하는 교황... 흉부-복부 CT 촬영 검사결과 양호

제멜리 종합병원에 입원 중인 프란치스코 교황이 병원의 소아종양내과와 소아신경외과 병동에 입원 중인 소아 환자들에게 위로의 말을 전했다.

VATICAN NEWS / 번역 김호열 신부

지난 7월 4일 주일 로마 제멜리 종합병원에서 결장 협착증 수술을 받은 프란치스코 교황은 계속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흉부-복부 CT 촬영 검사 결과는 양호한 상태이고, 간밤에 열이 났다고 교황청 공보실장 마테오 브루니가 7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님은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 식사하고 움직이며 조용한 하루를 보내셨습니다. 7일 오후에는 제멜리 종합병원의 소아종양내과와 소아신경외과 병동에 입원 중인 소아 환자들에게 애정 어린 위로의 말을 전하셨습니다.”

“간밤에 열이 났습니다. 8일 오전 일상적인 추적검사와 미생물 검사 그리고 흉부-복부 CT 촬영이 있었으며 검사결과는 양호한 상태입니다.”

마테오 브루니 공보실장은 “교황은 정기적 치료를 계속 받으며 식사하고 있다”며 “이 특별한 순간에 교황은 고통받고 있는 사람들을 생각하고, 병자들, 특히 보살핌이 더 필요한 사람들과 함께하고 있다”고 마무리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8 7월 2021, 23: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