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성탄을 준비하는 대림시기 성탄을 준비하는 대림시기 

교황 “어려운 순간에 맞는 대림시기는 위대한 희망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25일 수요 일반알현의 말미에 여러 나라말로 신자들에게 인사하면서, 성탄을 준비하는 대림시기에서 영감을 얻어 기도에 시간을 할애하라고 당부했다.

Michele Raviart / 번역 이재협 신부

구원하는 진리 안의 희망, 어둠을 비추는 강한 빛, 마음을 변화시키는 여정.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25일 수요 일반알현을 마치며 이 모든 것이 대림시기가 지니는 의미라고 강조하고 이제 막 시작하려는 전례 시기의 중요성을 기억하기를 전 세계 교회 신자들에게 당부했다. “많은 이들이 어려움을 겪는 이 시기, 위대한 희망과 세상에 하느님의 아들을 선물로 주신 기쁨을 재발견할 수 있도록 힘씁시다.” 교황은 프랑스어권 신자들에게 이 같이 당부하는 한편 이탈리아어권 신자들에게 인사하며 다음과 같이 강조했다. “지난 주일 우리가 기념한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은 예수님께서 우리를 어둠의 세력에서 해방하셨고 당신 나라에 참여하게 하셨으며 구원의 진리의 확실한 증인이 될 것을 당부하셨음을 기억하게 하는 대축일입니다.”

말씀에 비추어 묵상하십시오

교황은 이어 독일어권 신자들에게 “한 해의 마지막 주간 전례인 그리스도왕 대축일의 독서와 기도는 마지막 날에 다시 오실 예수님께로 우리 마음을 집중하게 한다”고 강조하며 “그리스도는 우리가 충만함 속에 예수 그리스도와 만날 준비를 하도록 이미 지금 이 순간 가장 작고 도움이 필요한 이들 안으로 오신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영어권 신자들을 향해 새로운 전례력의 시작인 4주간의 대림시기 동안 “그리스도의 빛은 우리 마음의 어둠을 몰아내고 우리의 길을 비춰주실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교황은 스페인어권 신자들에게 다음과 같은 이야기를 전하며 (여러 말을 사용하는 다양한 지역의 신자들에게 보낸 훈화의) 영적 모자이크를 완성했다. “하느님 말씀의 빛 안에서 묵상하면서 대림시기를 더욱 기도에 힘쓰는 시간으로 보내십시오. 주님이신 예수 그리스도의 탄생을 기다리면서 우리와 함께하시는 성령께서 우리 마음을 변화시키시고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을 비춰 주시기를 기도합시다.”

로라테 미사

이런 의미에서, 어둠을 물리치는 빛의 예형으로, (세상에 빛으로 오신 예수님을 낳으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를 (기억하고) 기리며, 동트기 전 새날의 시작을 기다리면서 촛불만 켜고 어둠 속에서 봉헌하는 미사인 로라테(Rorate) 미사가 있다. ‘로라테’는 ‘하늘아, 위에서 이슬을 내려라(Rorate coeli desuper)’라는 이사야서 45장 8절의 첫 구절에서 따온 말이다(편집주: 미사 입당송이 이 구절로 시작하기 때문에 로라테 미사라고 부른다). 교황은 다가올 대림시기에 폴란드 교회 안에서 거행할 로라테 미사를 기억하고 폴란드어권 신자들을 향해 인사를 전하며 일반알현 인사를 모두 마쳤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5 11월 2020, 2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