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교황, 프란치스코 성인의 무덤 제대서 새 회칙 「Fratelli tutti」 서명

프란치스코 교황은 10월 3일 오후 아시시에서 미사를 거행하고 자신의 세 번째 회칙을 인준했다. 또한 교황청 국무원 국무부가 문서 준비작업을 마친 것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교황은 미사 거행에 앞서 스펠로의 관상수도원과 성녀 글라라의 최초 수도원인 글라라 관상수도원에 잠시 들렀다.

Debora Donnini / 번역 이정숙

이곳은 명상을 위한 작은 장소지만 매년 세계 모든 곳에서 수천 명의 사람들이 방문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대성전 지하 성당에서 미사를 거행했고, 프란치스코 성인의 무덤 제대에서 자신의 세 번째 교황 회칙 「Fratelli tutti」에 서명했다. 이 새로운 회칙은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상처받은 인류에게 희망을 자극하고 또 회복하기 위한 필수가치인 형제애(fraternità)와 사회적 우애(amicizia sociale)에 관한 것이다. 10월 4일 반포될 교황 회칙 「Fratelli tutti」의 제목은 프란치스코 성인이 쓴 말씀에서 따왔다. 서명 직후 참가자들의 박수가 이어졌다. 

교황청 국무원 국무부에 감사인사

교황은 (미사) 강론을 하지 않았다. 기도, 침묵, 소박함이 전부였던 이번 방문은 보건상황으로 인해 교황의 뜻에 따라 신자들의 참여 없이 진행됐다. 전례는 10월 4일 교회가 경축하는 프란치스코 성인 축일 전례로 거행됐다. 교황은 서명하기 전 회칙의 작성과 번역 작업을 한 교황청 국무원 국무부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저는 이제 교황 훈화들과 번역의 (작업) 책임을 맡은 교황청 국무부의 파올로 브라이다(Paolo Braida) 몬시뇰이 (프란치스코 성인의) 무덤 제대로 가져오는 회칙에 서명할 것입니다. 저는 오늘 모든 것을 총괄한 브라이다 몬시뇰이 이곳에 참석하여, 저에게 회칙을 가져오기를 원했습니다. 두 명의 번역자들도 몬시뇰과 함께 왔습니다. 안토니오(Antonio) 신부님은 포르투갈어 번역자입니다. 스페인어를 포르투갈어로 번역했습니다. 그리고 크루즈(Cruz) 신부님은 스페인 사람으로 스페인어 원문을 번역한 다른 번역본들을 검토했습니다. 이렇게 하는 이유는 (회칙의) 작성과 번역 작업을 한 교황청 국무원 국무부 모두에게 제 감사 인사를 표하고 싶기 때문입니다.”

스펠로와 아시시의 관상 수녀들 방문

교황은 아시시로 가는 여정에서 스펠로의 발레글로리아 수도원에 들렀다. 프란치스코 성인의 도시(아시시)에 도착한 다음에는 글라라회 수도자들에게 인사를 하려고 글라라 성녀의 최초 수도원에서 잠시 머물렀다. 이어 교황은 1230년부터 프란치스코 성인의 유해를 보존하고 있는 대성전에 도착해 아시시의 프란치스코회 수도원(Sacro Convento) 관구 봉사자 마우로 감베티(Mauro Gambetti) 신부의 환영을 받았다. 성 프란치스코 대성전과 아시시의 산타 마리아 델리 안젤리 대성전 교황 대리 아고스티노 발리니(Agostino Vallini) 추기경, 아시시대교구장 도메니코 소렌티노(Domenico Sorrentino) 대주교와 함께 20여 명의 수도자들과 몇명의 수녀들이 미사에 참례했다. 교황이 아시시를 방문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3 10월 2020, 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