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추기경단 추기경단  (Vatican Media)

교황, 신임 추기경 13명 임명

오는 11월 28일 신임 추기경들의 서임식이 열린다. 9명이 80세 미만이며,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 아시시 준관구봉사자(준관구장) 마우로 감베티 신부도 이들 가운데 하나다.

VATICAN NEWS / 번역 이정숙

교회를 위한 13명의 추기경이 새로 임명됐다. 이들 가운데 9명은 80세 미만으로 차기 콘클라베(교황 선출 선거회)에 참여할 자격을 갖는다. 나머지 4명은 80세 이상이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언제나 그랬듯 예고없이 신임 추기경 임명 소식을 발표했다. 10월 25일 주일 삼종기도 말미에 교황은 성 베드로 광장의 신자들과 전 세계에 연결된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이 소식을 알렸다.  

신임 추기경 가운데 2명은 교황청 소속이다. 몰타 출신이며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 사무처 사무총장인 마리오 그렉(Mario Grech) 주교, 그리고 이탈리아 출신 알바노 전임 교구장으로 교황청 시성성 신임 장관인 마르첼로 세메라노(Marcello Semeraro) 주교다. 아울러 교황은 전 세계 교회 6명의 사목자들을 추기경으로 임명했다. 곧 △르완다 키갈리대교구장 안토니 캄반다(Antoine Kambanda) 대주교 △미국 워싱턴대교구장 윌턴 그레고리(Wilton Gregory) 대주교 △필리핀 카피즈대교구장 호세 푸에르테 아드빈쿨라(Jose Fuerte Advincula) 대주교 △칠레 산티아고대교구장 첼레스티노 아오스 브라코(Celestino Aós Braco) 대주교 △브루나이대목구장 코르넬리우스 심(Cornelius Sim) 주교 △이탈리아 시에나대교구장 아우구스토 파올로 로주디체(Augusto Paolo Lojudice) 대주교다. 교황은 또한 꼰벤뚜알 프란치스코 수도회 아시시 준관구봉사자(준관구장) 마우로 감베티(Mauro Gambetti) 신부도 추기경으로 임명했다. 

교황은 추기경단에 80세 미만 9명의 신임 추기경들과 함께 80세 이상인 4명의 신임 추기경들을 포함시켰다. 80세가 넘은 신임 추기경들은 △멕시코 산 크리스토발 데 라스카사스 대교구의 펠리페 아리즈멘디 에스퀴벨(Felipe Arizmendi Esquivel) 전임 대주교 △교황청 온전한 인간 발전 촉진을 위한 부서와 협력하는 제네바 유엔 사무국 전임 상임 옵저버 실바노 토마시(Silvano Tomasi) 대주교 △교황청 강론 전담 사제인 카푸친 프란치스코회 라니에로 칸타라메사(Raniero Cantalamessa) 신부 △디비노 아모레 본당 주임 엔리코 페로치(Enrico Feroci) 신부다. 

추기경들은 베드로의 후계자에 대한 봉사에 “필요하다면 피를 흘리면서까지(usque ad sanguinis effusionem)” 희생할 준비가 돼 있음을 뜻하는 진홍색 옷을 입는다. 또한 비록 자신들이 세상에서 가장 멀리 떨어진 지역에 있다하더라도, 추기경들은 교황이 주교인 교회에 근거를 두기 때문에 영원의 도시 로마에 한 성당을 지정 받는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5 10월 2020, 1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