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교황 “누구도 인종차별을 용납해선 안 됩니다. 폭력도 마찬가지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수요 일반알현 중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 이후 미국 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시위에 대해 “우리는 모든 인류의 신성함을 지켜야 하며 인종차별과 인종 간 배척에 대해 모른 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번역 박수현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5월 25일 미국 미니애폴리스에서 체포 도중 사망한 46세의 아프리카계 미국인 조지 플로이드를 위해 기도했다. 아울러 모든 종류의 인종차별주의뿐 아니라 미국의 여러 도시에서 퍼지고 있는 폭력에 대해서도 강하게 비판했다. 교황은 교황청 사도궁 도서관에서 생중계된 수요 일반알현 도중 영어권 신자들에게 인사를 전하며 이 같이 말했다.

“사랑하는 미국의 형제자매 여러분, 저는 조지 플로이드 씨의 비극적인 죽음 이후, 최근 여러분의 나라에서 일어나고 있는 고통스러운 사회적 동요에 크게 우려하며 관심을 기울이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사랑하는 교우 여러분, 우리는 어떠한 종류의 인종차별이나 인종 간 배척, 모든 인간의 삶의 신성함을 수호하는 일에 대해 눈 감거나 모른 체할 수 없습니다. 동시에 우리는 ‘지난 며칠 밤에 일어난 폭력 행위는 자기파괴적이고 자멸적인 행동’이라고 알아들어야 합니다. 폭력으로 얻는 것은 아무것도 없으며 오히려 많은 것을 잃을 뿐입니다. 오늘 저는 세인트 폴 성당과 미니애폴리스, 그리고 미국 전역에서 인종차별이라는 죄악으로 인해 목숨을 잃은 조지 플로이드 씨와 다른 모든 사람들의 영혼의 안식을 위해 기도하는 일에 동참합니다. 슬픔에 빠진 가족과 친구들의 위로를 기원하고, 민족의 화합과 우리가 갈망하는 평화를 위해 기도합시다. 아메리카의 어머니이신 우리의 과달루페의 성모님께서는 여러분의 땅과 세상을 통해, 평화와 정의를 위해 일하는 모든 이를 위해 중재하고 계십니다.”

이번에 나온 교황의 강력한 발언은 흑인 사회의 분노에 대한 이해를 표명한 미국 주교들의 개입에 앞서 인종차별이 너무 오랫동안 용인돼 왔으면서도 폭력이 얼마나 자멸적인지에 주목하고 있다. 플로이드의 사망 이후, 실제로 현재 상황은 극도로 악화됐다. 시위 발생 8일째 경찰에 대한 항의 시위가 확산됐고, 미국의 많은 도시에서 여러 명이 사망 혹은 부상을 초래하는 등 4000명 이상이 체포되면서 약 40개의 도시는 통행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3 6월 2020, 21: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