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AFP or licensors)

“우리 삶은 사랑·섬김의 삶이 되도록 하느님께 ‘네’라고 응답하는 것”

“피조물 가운데 원죄 없이 잉태되시고 은총이 가득하신 마리아께서 오늘 축일의 중심이십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2월 8일 삼종기도에 앞서 성모 마리아가 지닌 모든 아름다움을 강조했다. 마리아는 겸손으로 뛰어난 분이었고, 자기 만족 없이 하느님께 자리를 내어드릴 줄 알았으며, 이웃을 섬기기 위해 헌신할 준비를 갖춘 분이었다. 우리 공동체와 우리 삶의 모델이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우리는 하느님께서 약속하신 것을 완성하시기를 기다리는 시기인 대림시기 안에 자리하고 있는 ‘원죄 없이 잉태되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대축일’을 지냅니다. 하지만 오늘 대축일에서는 동정 마리아의 존재와 삶에서 이미 무엇인가 이루어졌다고 선포됩니다. 우리는 오늘 이러한 완성이 주님의 어머니의 탄생 이전에 이미 시작되었음을 생각하게 됩니다. 사실 그분의 원죄 없는 잉태는 마리아의 삶이 그녀의 어머니의 태중에서 심장이 뛰기 시작했던 바로 그 순간으로 우리를 이끌어줍니다. 그곳에는 이미 하느님의 성화시키는 사랑이 있었고, 인류에게 공동 상속된 악의 오염에서 그녀를 지켜주었습니다. 

오늘 복음에서 마리아에게 건넨 천사의 인사말이 다시 울려 퍼집니다. “은총이 가득한 이여, 기뻐하여라. 주님께서 너와 함께 계시다”(루카 1,28).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설명할 수 없는 계획 안에 은총이 가득한 피조물, 다시 말해 당신 사랑으로 가득 채워진 피조물을 항상 생각하셨고 원하셨습니다. 하지만 가득 채워지기 위해서는 자신을 비우고, 공간을 마련하며, 자기 역할을 행할 필요가 있습니다. 자신의 생명을 돌보지 않고, 그분의 뜻을 받아들이고, 그분의 뜻을 완전히 신뢰하며, 하느님 말씀에 귀 기울일 줄 알았던 마리아가 행한 것처럼 말입니다. 뿐만 아니라 마리아 안에서 말씀은 사람이 되셨습니다. 이는 마리아의 “네”라는 응답 덕분에 가능했습니다. 예수님의 어머니가 되는 자세를 요구하는 천사에게 마리아는 이렇게 대답합니다. “보십시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카 1,38). 

마리아는 수많은 생각에 빠지지 않았습니다. 주님 앞에 장애물을 놓지도 않으며, 준비된 자세로 성령의 활동에 자리를 내어드리며 자신을 내어 맡깁니다. 자신의 온 존재와 개인적인 과거를 하느님의 뜻에 즉시 맡깁니다. 하느님의 말씀과 뜻이 삶을 빚어내고 완성으로 이끌도록 말입니다. 그와 같이 자신 위에 드리워진 하느님의 계획에 완벽히 순응하면서, 마리아는 “완전한 아름다움”, “완전한 거룩함”이 되지만, 최소한의 자기 만족은 없었습니다. 겸손했던 것입니다. 마리아는 뛰어난 분이지만, 겸손하고, 작고, 가난한 이가 되었습니다. 마리아 안에서 완전한 사랑, 은총, 자기 증여이신 하느님의 아름다움이 반영됩니다.

하느님께 자기 자신을 내어 맡길 때 성모 마리아가 스스로를 정의한 말씀도 강조하고 싶습니다.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고 고백합니다. 하느님께 “네”라고 응답한 마리아는 처음부터 종의 태도, 타인의 필요에 관심을 기울이는 태도를 취한 것입니다. 이 같은 태도는 사촌 엘리사벳을 방문한 사건과, 뒤이어 나오는 잉태 예고에서 구체적으로 드러납니다. 하느님을 향한 자발적인 자세는 이웃의 필요에 책임을 지는 자발적인 자세 안에서 다시 나타납니다. 이 모든 것은 소란이나 고집 없이, 영예로운 자리를 찾지 않고, 남에게 떠벌리지 않고 이루어집니다. 사랑과 자비의 행동은 트로피처럼 진열할 필요가 없기 때문입니다. 자비로운 행동은 침묵 가운데, 드러나지 않게, 그런 행동을 한다고 자만하지 않는 것입니다. 우리의 공동체 내에서도, 우리는 드러나지 않게, 식별력 있는 삶의 스타일을 실천하면서, 마리아의 모범을 따르라는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우리의 삶 전체가 하느님께 “네”라고 응답하도록, 그분께 대한 흠숭이 되고 매일 사랑과 섬김의 행동이 되는 “네”가 되도록, 우리 어머니의 대축일이 우리를 도우시길 바랍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8 12월 2019, 13: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