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나가사키 미사 강론 “연민이야말로 역사를 건설하는 참된 방식입니다”

일본에 도착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월 24일 ‘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에 일본 순방 첫 번째 미사를 거행했다. 교황은 과거의 상처와 이곳에서 겪은 고통의 경험에서 출발해 무관심에 굴복하지 말고, 어제와 오늘의 전쟁에서 무고하게 희생된 이들, 모든 고통 받는 이를 지키기 위해 목소리를 높이자고 초대했다. 또 연민이야말로 역사를 건설하는 방식이며, 그리스도의 구원은 모든 이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번역 이창욱

“예수님, 선생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루카 23,42).

전례력의 마지막 주일(인 오늘), 예수님을 알아보고 왕이라고 고백했던, 예수님과 함께 십자가에 못 박힌 죄수의 그 목소리에 우리의 목소리를 일치시킵시다. 승리의 순간이라거나 영광스러운 순간도 아닌 바로 그 순간, 조롱과 굴욕의 외침 사이에서, 그 죄수는 목소리를 높여 자신의 신앙을 고백할 수 있었습니다. 이 말은 예수님께서 들으신 마지막 말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 성부께 당신 자신을 맡기시기 전에 하신 마지막 말씀은 다음과 같습니다. “내가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루카 23,43). 그 죄수의 파란만장한 과거는 한 순간에 새로운 의미를 취한 것 같습니다. 곧, 주님의 고통을 가까이에서 동행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그 죄수가 고백한) 그 순간은 언제 어디서나 구원을 주신다는 주님의 일생을 확정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공포와 불의의 장소인 골고타는, 무고하신 분의 죽음에 무관심한 조롱과 빈정거림, 무기력과 몰이해가 있는 곳이었습니다. 하지만, 착한 죄수의 태도 덕분에 인류 전체를 위한 희망의 말씀으로 변화되는 장소가 되었습니다. 고통 받는 무고한 이 앞에서 “너 자신이나 구해보아라”는 조롱과 고함소리가 마지막 말은 아닐 것입니다. 그 고함소리는 오히려 마음이 감동한 이들, 역사를 건설하기 위해 참된 방식으로 연민을 선택하는 이들이 목소리를 내도록 일깨워줍니다. 

오늘 우리는 여기서 우리의 신앙과 우리의 책임을 새롭게 다지고자 합니다. 착한 죄수처럼, 우리의 실패나 죄와 한계로 점철된 역사를 우리는 잘 알고 있지만, 이것이 우리의 현재와 미래를 결정짓는다거나 특징짓기를 바라지 않습니다. 흔히 우리는 “너 자신이나 구해보아라”며 쉽게 무관심한 말을 쏟아내고, 수많은 무고한 이의 고통을 달래주기 위한 우리의 책임을 생각하지 않는 나태한 분위기로 빠져들 수 있다는 점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이 땅은, 다른 소수의 나라가 경험한 것처럼, 인간이 할 수 있는 파괴적인 힘을 경험했습니다. 그러므로 착한 죄수처럼, 고통 받는 무고하신 분, 곧 주님을 섬기고 주님을 지켜주려는 우리의 신앙을 고백하며, 우리의 목소리를 높일 수 있기를 바랍시다. 우리는 그분의 시련을 동반하고, 그분의 고독과 그분의 버림받음의 곁을 지키면서, 다시 한 번 더, 성부께서 모든 이에게 구원을 주시길 열망하신다는 (다음의) 말씀을 듣길 원합니다.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루카 23,43). 

영적 유산을 남겼던 수많은 순교자들처럼, 성 바오로 미키와 그의 동료 순교자들은 삶을 통해 구원과 확신을 용감하게 증거했습니다. 우리는 그들의 길을 따르길 원하며, 그들의 발자취를 따라 걷길 원합니다. 십자가에 못 박하신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한 희생으로 쏟아내신 사랑이 온갖 종류의 증오, 이기주의, 모욕이나 회피를 극복할 수 있다고, 그리고 선한 행동이나 선한 결정을 마비시키는 온갖 종류의 나태한 비관주의나 안일한 행복을 극복할 수 있다고 용감하게 고백하기 위해서 말입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가 우리에게 상기시켜주는 바와 같이, 그들은 우리가 차지할 영원한 도성이 없고 앞으로 올 도성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지만, 그 때문에 자기의 현세 의무를 소홀히 할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우리가 고백하는 신앙을 통하여 우리가 부르심 받은 그 소명에 따라 현세 의무를 더더욱 이행해야 한다는 것을 깨닫지 못합니다(현대 세계의 교회에 관한 사목 헌장 『기쁨과 희망』(Gaudium et spes), 43항 참조). 

우리는 살아있는 이들의 하느님을 믿습니다. 그리스도는 살아 계시며, 우리 가운데서 활동하시고, 우리 모두를 생명의 충만으로 이끄십니다. 그분께서는 우리의 희망이십니다(세계주교대위원회의 후속 교황 권고 「그리스도는 살아 계십니다」(Christus Vivit), 1항 참조). 우리는 매일 “주님, 당신의 나라가 오소서”라고 기도합니다. 이렇게 기도하면서 우리의 삶과 우리의 행동이 찬미가로 울려 퍼지길 바랍니다. 만일 선교하는 제자로서 우리의 선교사명이 앞으로 다가올 세상에 대한 증언과 전령이 된다면, 그 사명은 악과 악행을 우리가 체념하도록 만드는 게 아니라, 가정, 일터, 사회 등 우리가 어디에 있든 하느님 나라의 누룩이 되도록 우리를 부추기게 됩니다. 성령께서 사람들 사이에서 희망을 불어 넣어주실 수 있도록 (우리가) 작은 열린 틈이 되도록 우리를 재촉하는 것입니다. 하늘나라는 우리의 공동목표입니다. 그저 내일을 위한 목표가 아닙니다. 오늘 그 목표를 살기 시작하고 또 그렇게 기도해야 합니다. 우리를 둘러싼 무관심, 그리고 종종 우리의 병자와 장애인, 노인과 버림받은 이, 난민과 외국인 노동자의 입을 다물게 만드는 그 무관심 속에서 말입니다. 그들은 모두 우리의 왕이신, 그리스도의 살아있는 성사입니다(마태 25,31-46 참조). 왜냐하면 “우리가 그리스도께 대한 관상을 통하여 진정 새롭게 출발한다면, 그리스도께서 당신 자신과 동일시하고자 하셨던 바로 그 사람들의 얼굴에서 그분을 뵐 수 있을 것”(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 교황 교서 「새 천년기」(Novo Millennio Ineunte), 49항)이기 때문입니다.

바로 그날, 골고타에서 수많은 목소리가 입을 다물었고, 수많은 다른 이들은 조롱했습니다. 오직 그 죄수만이 고통 받는 무고하신 분을 옹호하고 목소리를 높일 줄 알았습니다. 그것은 용감한 신앙고백이었습니다. 입을 다물기로 한 것은 우리의 선택에 따른 것입니다. 조롱하거나 예언하거나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합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나가사키는 자신의 영혼 안에 치유하기 어려운 상처를, 수많은 무고한 이의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의 표징을 가져왔습니다. 어제의 전쟁으로 상처 입은 희생자들은 오늘도 ‘단편적으로 치르고 있는 제3차 세계대전’ 때문에 고통 받고 있습니다. 오늘도 천국에까지 울부짖음이 들리는 이러한 죄 때문에 온몸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모든 이를 위해 함께 기도하고 우리의 목소리를 드높이도록 합시다. 착한 죄수처럼, 침묵하거나 조롱하는 게 아니라, ‘진리와 생명의 나라요, 거룩함과 은총의 나라이며, 정의와 사랑과 평화의 나라’를 우리의 목소리로 예언할 수 있는 이들이 되길 빕니다(「온 누리의 임금이신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왕 대축일」 감사송, 『로마 미사 경본』(Messale Romano) 참조).

나가사키 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4 11월 2019, 18: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