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ca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AFP or licensors)

“신앙은 서로 섬기는 기쁨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0월 6일 연중 제27주일 삼종기도 후 아마존을 위한 주교 시노드 작업에 기도로 동반해달라고 신자들을 초대했다. 교황은 보상과 칭찬을 요구하지 않는 신앙의 길을 강조하기 위해 (주인의 시중을 들) 준비를 갖춘 종의 비유에서 묵상의 실마리를 잡았다. 교황은 “믿음이 있으면 못할 일은 하나도 없을 것”(마태 17,20 참조)이라며 희망을 갖고 인생의 흥망성쇠를 바라보라고 권고했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복음(루카 17,5-10 참조)은 “저희에게 믿음을 더하여 주십시오”(루카 17,5)라는 제자들의 청원으로 시작된 신앙에 대한 주제를 소개해줍니다. 우리가 하루 일과 중에 자주 기도해야 할 아름다운 기도입니다. “저희에게 믿음을 더하여 주십시오!” 예수님께서는 두 가지 이미지에 빗대어 대답하십니다. 곧, 겨자씨와 충실한 종입니다. “너희가 겨자씨 한 알만 한 믿음이라도 있으면, 이 돌무화과나무더러 ‘뽑혀서 바다에 심겨라.’ 하더라도, 그것이 너희에게 복종할 것이다”(루카 17,6). 돌무화과나무는 땅에 뿌리를 깊이 내리고 바람에 잘 견디는 튼튼한 나무입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는 비록 작은 믿음이더라도, 신앙이 돌무화과나무까지 뽑을 힘을 가질 수 있음을 깨닫게 해주고자 하십니다. 게다가 그 나무를 바다에 심는 것은 훨씬 더 불가능한 일입니다. 하지만 믿음이 있으면 못할 일은 하나도 없을 것입니다(마태 17,20 참조). 자신의 힘을 믿는 게 아니라, 모든 것을 하실 수 있는 하느님을 신뢰하기 때문입니다.

겨자씨에 견줄 수 있는 신앙은, 교만하거나 자기 자신을 확신하는 신앙이 아닙니다. (참된 신앙은) 때때로 나쁜 인상을 주면서 신앙이 깊은 신자인 체하지 않습니다! 겸손 안에서 하느님이 몹시 필요하다고 느끼고, 자신의 작음을 인정하는 가운데 완전한 신뢰를 갖고 그분에게 자신을 내어 맡기는 신앙입니다. 신앙은 우리에게 희망을 통해 인생의 흥망성쇠를 바라볼 수 있게 합니다. 또 악은 결코 (우리의) 마지막 말이 아니며, 결코 (악이 우리 삶의) 끝이 아닐 것이라는 인식 안에서, 실패와 고통까지 받아들이도록 우리를 도와줍니다.

우리가 정말 신앙을 가지고 있는지, 다시 말해 우리의 신앙이 비록 보잘것없지만, 진실되고, 순수하며, 흠 없는 것인지 어떻게 깨달을 수 있습니까? 예수님께서는 신앙의 척도가 어떤 것인지 알려주시며 이를 설명하십니다. 곧, 섬김입니다. 그런데 (복음은) 고압적이고 냉정한 주인의 모습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예수님께서는) 다소 혼란스러운 첫인상을 주는 비유를 통해 말씀하십니다. 하지만 주인의 이런 모습이 비유의 참된 핵심을 강조합니다. 다시 말해 (주인의 시중을 들) 준비를 갖춘 종의 태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하느님 앞에서 신앙인도 그와 같아야 한다는 것을 말씀하시고자 하십니다. 곧, 계산이나 변명 없이, 그분의 뜻에 완전히 내어 맡기는 겁니다.

하느님께 대한 이러한 태도는 공동체 안에서 처신해야 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묵상합니다. 얻을 수 있는 이익이나 칭찬이 아니라, 섬김 안에서 이미 자신의 보상을 찾으며, 서로 섬기는 기쁨을 묵상합니다. 예수님께서 가르치시는 내용은 이 비유의 말미에 나옵니다. “이와 같이 너희도 분부를 받은 대로 다 하고 나서,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 해야 할 일을 하였을 뿐입니다.’ 하고 말하여라”(루카 17,10).

쓸모없는 종, 다시 말해 칭찬을 요구하거나, 대가를 요구하지 않는 종입니다. “저희는 쓸모없는 종입니다”는 교회에 많은 유익을 가져다 주는 겸손, 준비된 자세의 표현이며, 교회 안에서 활동하기 위한 올바른 태도입니다. 겸손한 섬김은, 예수님께서 제자들의 발을 씻겨주시며 우리에게 보여주신 본보기입니다(요한 13,3-7 참조).

신앙의 여인이신 동정녀 마리아께서 이 (겸손한 섬김의) 길로 나아가도록 우리를 도와주시길 빕니다. (묵주기도의 성모님께) 전통적으로 해마다 드리는 ‘간청 기도’를 위해 폼페이에 모인 신자들과 일치하여, 묵주 기도의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축일 전날인 오늘 성모님의 도움을 청합시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6 10월 2019, 11: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