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AFP or licensors)

“우리는 항상 선을 통해 악을 치유할 시간이 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9월 22일 연중 제25주일 삼종기도를 바치기 전 주일 복음에 나오는 약은 집사의 비유를 설명하면서, 이 비유 말씀이 그리스도인을 세속적인 성공이 아니라 부의 소유와 재산보다 사람과 관계에 더 많은 가치를 부여하며 영원한 생명을 보장하는 데 “영민한” 사람이 되도록 초대하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번 주일 복음에 나오는 비유(루카 16,1-13 참조)는 주인의 재산을 낭비했다는 비난을 받고 일을 그만두게 된 부정직하고 약은 집사를 주인공으로 소개합니다. 이 어려운 상황에서, 그 집사는 반박하거나 합리화하거나 낙심하지도 않으며, 오히려 안정된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탈출구를 궁리합니다. 먼저 그는 자신의 한계를 인정하고 명석하게 반응합니다. “땅을 파자니 힘에 부치고 빌어먹자니 창피한 노릇이다”(루카 16,3). 그런 다음 마지막으로 자기 주인의 재산을 뒤로 빼돌리며 영악하게 행동합니다. 실제로 그는 그들의 친구가 되고 나중에 그들로부터 보상을 받기 위해, 빚진 사람들을 불러 주인에게 진 빚을 줄여줍니다. 부패를 통해 친구가 되고, 부패를 통해 치하를 받는 것은, 불행하게도 오늘날의 세태와 같습니다.

물론 예수님께서는 불의를 권면하시기 위해서가 아니라 영민함을 권면하시기 위해 이 사례를 소개하십니다. “주인은 그 불의한 집사를 칭찬하였다. 그가 영리하게 대처하였기 때문이다”(루카 16,8). 다시 말해 지성과 약삭빠름이 섞인 행동이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게 해준 것입니다. 이 이야기를 읽는 키워드는 비유의 마지막에 나오는 예수님의 초대에 있습니다. “불의한 재물로 친구들을 만들어라. 그래서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원한 거처로 맞아들이게 하여라”(루카 16,9). 이야기가 약간 혼란스럽게 보일 수도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습니다. “불의한 부(富)”는 “악마의 배설물”이라고도 불리는 돈이며, 일반적으로 물질적 재산입니다.

부(富)는 장벽을 세우고, 분열과 차별을 조장하도록 부추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예수님께서는 이와는 반대로 진로를 바꾸라고 당신 제자들을 초대하십니다. “불의한 재물로 친구들을 만들어라.” 재산과 부를 관계로 변화시킬 줄 알라는 초대입니다. 왜냐하면 사람이 사물보다 더 가치 있고, 부(재산)의 소유보다 더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사실 인생에서 결실을 맺는 것은 많은 재산을 가진 사람이 아니라 다양한 “부”, 다시 말해 하느님께서 주신 여러 가지 선물을 통해 많은 결속, 많은 관계, 많은 친구를 만들고 활기차게 유지하는 사람입니다. 아울러 예수님께서는 권고의 최종 목표도 알려주십니다. “불의한 재물로 친구들을 만들어라. 그래서 재물이 없어질 때에 그들이 너희를 영원한 거처로 맞아들이게 하여라”(루카 16,9). 천국에 받아들여지기 위해, 우리가 ‘부(재산)’를 형제애와 연대의 도구로 변화시킬 수 있다면, 천국에는 하느님뿐 아니라, 주님께서 우리의 손에 맡겨두신 재산을 관리하며 우리가 함께 나눴던 사람들도 있을 겁니다.

형제자매 여러분, 이 복음 말씀은 주인에게 쫓겨난 약은 집사의 질문을 우리 안에서도 반향시킵니다. “(주인이 내게서 집사 자리를 빼앗으려고 하니) 어떻게 하지?”(루카 16,3). 예수님께서는 우리의 잘못이나 우리의 실패 앞에서, 항상 선을 통해 우리가 저지른 악을 치유할 시간이 있다고 보장해주십니다. 눈물을 흘리게 한 사람은 누군가를 행복하게 만들어야 합니다. 부당하게 (재물을) 훔친 사람은 필요에 처한 사람에게 (재물을) 주어야 합니다. 이와 같이 행하면서, “영민하게 행동했기 때문에”, 우리는 주님에게 칭찬을 듣습니다. 다시 말해 하느님의 자녀임을 인식하고 하늘나라를 위해 최선을 다하는 현명함으로 행동했기 때문입니다.

최후심판의 순간에 우리가 도와주었던 필요에 처한 사람들이 그들 안에서 우리가 주님을 보았고 그분을 섬겼다고 증언할 수 있도록, 거룩한 동정녀께서 (우리로 하여금) 세속적인 성공이 아니라 영원한 생명을 보장하는 데 영민한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우리를 도우시길 빕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2 9월 2019, 23: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