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우리에게 침묵을 강요하고 우리를 중상모략하는 이들을 두려워 마십시오”

교회를 위해 특별하고 버림 받아선 안 되는 아픈 사람들의 상처 안에 그들을 돌보라고 우리를 부르시는 예수님이 있다. 이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8월 28일 수요 일반알현 훈화에서 강조한 내용 중 하나다. 교황은 9월 1일 폴란드에서 시작된 제2차 세계대전 개전 80주년을 언급하면서, 증오로 인한 비극적인 사건이 다시는 되풀이되지 않도록 평화를 위해 기도해달라고 호소했다.

번역 김호열 신부

사도행전에 대한 교리 교육:  7. “베드로가 지나갈 때에 (…)”  (사도 5,15)

베드로, 부활하신 분의 중요한 증인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사도행전에 묘사된 교회 공동체는 주님께서 공동체에 베풀어주신 많은 풍요로움으로 살면서 - 주님은 너그러우십니다! -, 외부세력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수적인 성장과 큰 열정을 경험합니다. 우리에게 이러한 생명력을 보여주기 위해 루카 복음사가는 사도행전에서 등장한 주요 장소들, 예를 들어 신자들을 위한 만남의 장소인 솔로몬 주랑(사도 5,12 참조)에 대해 말합니다. 주랑(portico, stoà, 柱廊)은 비바람을 피할 수 있는 역할을 하는 개방된 공간이지만, 만남과 증언의 장소이기도 합니다. 사실상 루카 복음사가는 사도들의 말씀에 수반되는 표징과 이적들 그리고 사도들이 행하는 병자들을 향한 특별한 돌봄을 강조합니다.

사도행전 5장에서 초기 교회는 가장 약한 사람들 곧, 아픈 사람들을 환대하는 “야전 병원”으로 보입니다. 그들의 고통이, 베드로 사도가 절름발이에게 말한 것처럼, “은도 금도 없지만”(사도 3,6) 예수님의 이름으로 굳건해진 사도들의 관심을 자아냅니다. 사도들처럼 모든 세대의 그리스도인들이 보기에 병든 이들은 하늘나라의 기쁜 소식을 받을 특권을 지닌 사람들입니다. 그들은 그리스도께서 특별한 방식으로 현존하시는 형제들입니다. 또 우리 모두가 스스로를 발견할 수 있도록 찾아 주어야 하는 형제들입니다(마태 25,36.40 참조). 병든 이들은 교회와 사제들의 마음과 모든 신앙인들에게 특별한 사람들입니다. 그들을 버려서는 안 됩니다. 그들은 보살핌과 돌봄을 받아야합니다. 그들은 그리스도인의 관심의 대상입니다.

사도들 가운데 베드로 사도가 눈에 띕니다. 그 이유는 수위권(마태 16,18 참조)과 부활하신 분에게서 받은 사명(요한 21,15-17)으로 인해 사도들 사이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베드로는 오순절(giorno di Pentecoste, 성령강림절)에 케리그마(kerygma) 전파를 시작한 사람이며(사도 2,14-41 참조), 예루살렘 사도회의를 이끈 사람입니다(사도 15장, 갈라 2,1-10 참조).  

베드로는 예수님께서 하신 것처럼 병자들 사이를 다니면서 그들이 누워있는 들것에 다가가 병고와 질병들을 치료합니다(마태 8,17; 이사 53,4 참조). 갈릴래아의 어부인 베드로는 다른 분, 다시 말해 예수님을 드러나게 하면서 지나갑니다. 그리스도께서 살아 계시고 활동하게 하십니다. 사실 증인이란 말과 육신의 존재로 그리스도를 나타내 보이는 사람입니다. 또 역사 안에서 사람이 되신 말씀과 관계를 맺을 수 있으며 그 말씀을 지속시킬 수 있는 사람입니다. 

베드로는 스승님의 사업을 성취하는 사람입니다(요한 14,12 참조). (우리가) 믿음으로 베드로를 바라보면 그리스도를 볼 수 있습니다. 주님의 영으로 충만한 베드로는 아무것도 행하지 않고 지나갑니다. 베드로의 그림자는, 병자들을 향해 몸을 숙이고 생명과 구원과 존엄을 다시 찾아 주시는 부활하신 분의 “어루만짐”, 치유, 건강의 나눔, 부드러움이 되어 드리워집니다. 이러한 방식으로 하느님께서는 당신의 친밀함을 보여주시고, 당신 자녀들의 상처들을 “당신 부드러움의 신학적 장소”(산타 마르타의 집 아침미사 강론, 2017.12.14.)로 만드십니다. 살아가는 동안 앞으로 나아가는 데 장애물이 되는 아픈 이들의 상처와 병들 안에는 항상 예수님의 현존과 예수님의 상처가 존재합니다. 병든 이들을 돌보고 보살피며 치유하라고 우리 각자를 부르시는 예수님께서 (우리와) 함께 하십니다. 

베드로의 치유 행위는 사두가이들의 미움과 증오를 불러일으켰습니다. (사두가이들은) 사도들을 감옥에 가두고, 사도들의 신비로운 치유에 충격을 받아 사도들이 가르치는 것을 가로막았습니다. 이 사람들은 사도들이 마술이 아니라 예수님의 이름으로 행하는 기적을 보았습니다. 그러나 사두가이들은 그 사실을 받아들이려 하지 않았고, (도리어) 사도들을 감옥에 가두고 매질했습니다. 사도들은 기적적으로 감옥에서 풀려났지만, 사두가이들의 마음은 너무나 굳어져서 자신들이 본 것을 믿으려 하지 않았습니다. 이에 베드로는 그리스도인의 삶의 키워드를 주면서 다음과 같이 대답합니다. “사람에게 순종하는 것보다 하느님께 순종하는 것이 더욱 마땅합니다”(사도 5,29). 왜냐하면 사두가이들이 “당신들은 이러한 일을 계속해서는 안 되고, 치유해서도 안 된다”고 단단히 일렀기 때문입니다. 베드로는 대답합니다. “나는 사람들보다는 하느님께 순종합니다.” 이는 그리스도인의 위대한 대답입니다. 이는 조건없이, 지체하지 않고, 계산 없이 하느님의 말씀을 듣는 것을 의미합니다. 하느님과 우리 삶의 여정에서 만나는 사람과 계약을 맺을 수 있도록 하느님과 일치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우리에게 침묵을 강요하는 이들과, 우리를 중상모략하고 심지어 우리의 생명을 위협하는 이들을 두려워하지 않도록 성령께 힘을 청합시다. 우리 가까이 계시는 주님의 사랑스럽고 위로가 되는 현존을 확신할 수 있도록, 우리를 내면적으로 강하게 해주시길 청합시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8 8월 2019, 19: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