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ca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ANSA)

“재물은 필요하지만 나눠야 합니다. 탐욕을 위한 전쟁이 얼마나 많습니까”

프란치스코 교황은 8월 4일 연중 제18주일 삼종기도에 앞서 예수님의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를 설명하며, 정신없이 돈을 좇으려는 것이 “하늘나라에 있는 참된 보물”에서 우리 마음을 앗아가며 종종 “불안, 불행, 남용, 전쟁의 원천”이 된다고 강조했다. “탐욕은 결코 만족할 줄 모릅니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복음(루카 12,13-21 참조)은 군중 가운데 어떤 사람이 가족의 유산에 관한 법률적인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예수님께 청하는 장면으로 시작됩니다. 하지만 그분께서는 그 질문에 직접 답변하시지 않고, 탐욕, 다시 말해 소유하려는 욕망을 경계하라고 권고하십니다. 정신없이 돈을 좇으려는 데서 청중들의 마음을 돌리기 위해, 예수님께서는 어리석은 부자의 비유를 들려주십니다. 그 부자는 많은 소출을 거두는 행운을 얻었고 여러 해 동안 쓸 많은 재산을 쌓아 두어 안전하다고 느꼈기 때문에 행복하다고 믿었습니다. 오늘 여러분이 이 비유를 읽어보시면 좋을 겁니다. 루카 복음 제12장 13절입니다. 우리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주는 아름다운 비유입니다. 부자가 자기 자신을 위해 얼마나 많은 계획을 세우는 지, 반면에 하느님께서 얼마나 그를 번영케 하시는 지를 대조해볼 때 이야기는 실감납니다.

부자는 자기 영혼 앞에, 곧 자기 자신에게 세 가지 생각을 제시합니다. 쌓아둔 많은 재산, 이 재산이 보장해줄 많은 세월, 그리고 세 번째로, 구속 받지 않는 행복과 안정(루카 12,19 참조) 입니다. 하지만 하느님께서 그에게 하시는 말씀은 이러한 그의 계획을 무산시킵니다. “여러 해” 대신에 하느님께서는 “이날 밤, 오늘 밤에 네 목숨을 되찾아갈 것이다”라는 즉시성(immediatezza)을 알려주십니다. “인생의 즐거움” 대신에 말입니다. 심판의 결과로, “목숨을 돌려주다, 하느님께 목숨을 돌려줄 것이다”고 그에게 제시하십니다. 부자가 모든 것을 의지할 수 밖에 없었던 쌓아둔 많은 재산의 현실에 관해서는, 질문의 풍자에 의해 가려집니다. “그러면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루카 12,20). 상속을 위한 싸움을 생각해봅시다. (상속싸움은) 가족간에 일어나는 수많은 싸움입니다. 아울러 많은 사람들은, 우리 모두가 알고 있는 것처럼, 죽음의 시간에 오기 시작됩니다. 조카들, 손주들이 보러 옵니다. “하지만 나에게 무슨 일이 벌어집니까?” 모두 가져가버립니다. 이러한 대조 안에 하느님께서 이 사람을 부르시는 “어리석은”이라는 호칭이 정당화됩니다. 왜냐하면 그가 구체적이라고 믿었던 일이 환영에 불과하다는 것을 생각하게 되기 때문입니다. 그는 실천적으로 하느님을 부정했고, 그분과 값을 치르지 않았기 때문에 어리석은 것입니다.

복음사가가 작성한 비유의 결론은 독특하게 효과적입니다. “자신을 위해서는 재화를 모으면서 하느님 앞에서는 부유하지 못한 사람이 바로 이러하다”(루카 12,21). 우리 모두가 바라보도록 부르심 받은 지평을 드러내주는 훈화입니다. 물질적인 재화는 필요합니다. (각자의) 재산입니다! 그러나 재화는 가장 필요한 사람들과 나누는 가운데 정직하게 살아가기 위한 수단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오늘 재물이 마음을 얽어 매고, 하늘나라에 있는 참된 보물에서 마음을 앗아갈 수 있음을 경계하도록 우리를 초대하십니다. 오늘 제2독서에서 성 바오로도 이 점을 상기시켜줍니다. 이렇게 말하고 있습니다. “저 위에 있는 것을 추구하십시오. (…) 위에 있는 것을 생각하고 땅에 있는 것은 생각하지 마십시오”(콜로 3,1-2).

이 말씀은 현실에서 벗어나라는 말씀이 아니라, 참된 가치를 지니고 있는 것을 찾으라는 뜻입니다. 곧 정의, 연대, 환대, 형제애, 평화, 인간의 참된 존엄성을 구성하는 모든 것입니다. 세속적인 스타일을 따르는 삶이 아니라, 오히려 복음적 스타일을 따라 실현된 삶을 지향하는 것을 말합니다. 곧, 우리의 온 존재를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는 것, 그리고 예수님께서 사랑하셨던 것처럼 이웃을 사랑하는 것입니다. 다시 말해 섬기는 삶과 자신을 내어주는 삶입니다. 재물에 대한 탐욕, 재산을 가지려는 뜻은 (우리) 마음을 (제대로) 만족시키지 못하고, 오히려 더 배고프게 만듭니다! 탐욕은 맛있는 캐러멜 같은 것입니다. 하나를 먹고 이렇게 말합니다. “아! 참 맛있구나.” 그런 다음 또 하나를 먹고, 또 다른 하나를 집어 듭니다. 탐욕도 이와 같습니다. 결코 만족할 줄 모릅니다. 조심하십시오! 이를 이해하고 살아왔던 사랑은 참된 행복의 원천인 반면, 물질적 재물과 부에 대한 끝없는 추구는 종종 불안, 불행, 남용, 전쟁의 원천이 됩니다. 수많은 전쟁이 탐욕 때문에 시작합니다.

지나가고 마는 안정에 현혹되도록 우리 자신을 맡기지 않고, 매일 복음의 영원한 가치의 믿을만한 증인들이 되도록 동정 마리아께서 우리를 도와주시길 바랍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4 8월 2019, 12: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