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ca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AFP or licensors)

“인생의 ‘밤’을 밝히기 위해 신앙의 등불을 켜두십시오”

프란치스코 교황의 8월 11일 연중 제19주일 삼종기도 훈화의 주제는 ‘깨어있음’이다. 교황은 주님과 함께 걷는 여정에 들어가려면 항상 깨어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교황은 신앙의 등불이 형제들의 유익을 위한 것이라며, 하늘나라에 대한 그리움을 갖고 지상에서 재능을 꽃피울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복음 말씀(루카 12,32-48 참조)에서, 예수님께서는 제자들에게 계속 깨어있을 것을 요청하십니다. 왜 깨어있어야 합니까? 왜냐하면, 하느님께서는 지속적으로 우리 삶에 들어오시기 때문에, 각자의 삶에서 하느님의 행보를 포착하기 위해서입니다. 아울러 이 깨어있는 삶을 잘 살기 위한 방법을 알려줍니다. “너희는 허리에 띠를 매고 등불을 켜 놓고 있어라”(루카 12,35). 이것이 바로 그 방법입니다. 먼저 “허리에 띠를 매는 것”은 여정에 나설 준비, 곧 순례자의 자세를 떠올리는 모습입니다. 편안하고 안정된 주거지에 뿌리를 내리는 것이 아니라, 다음 목표를 향해 우리를 인도하시는 하느님의 뜻에, 우리의 삶에서 하느님의 행보에 단순함과 신뢰를 갖고 마음을 열며, 자신을 내어 맡기는 것을 말합니다. 주님께서는 항상 우리와 함께 걸으시고, 이토록 어려운 여정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 우리를 인도하시기 위해, 여러 차례 우리 손을 잡고 동행하십니다. 사실 하느님을 신뢰하는 사람은 신앙의 삶이 정적이 아니라 역동적이라는 것을 잘 압니다! 신앙의 삶은 항상 주님께서 매일매일 직접 알려주시는 새로운 단계로 나아가기 위한 지속적인 여정입니다. 왜냐하면 그분은 놀라우신 주님이시고, 새로움의 주님, 정말로 새로움의 주님이시기 때문입니다.

첫 번째 방식은 “허리에 띠를 매는 것”이었습니다. 이어 밤의 어두움을 밝힐 수 있도록 “등불을 켜 놓을 것”을 우리에게 요구하십니다. 다시 말해 우리는 인생의 수많은 “밤”을 비출 수 있는, 성숙되고 진정한 신앙을 살라고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우리 모두 정말 영적인 밤이었던 날들을 보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 신앙의 등불은 기도와 하느님 말씀의 경청을 통해 예수님과 마음과 마음으로 만남으로써 계속 자라나도록 요청됩니다. 제가 여러분에게 수차례 말씀 드렸던 한 가지 사항을 다시 말씀 드립니다. 곧 복음을 읽기 위해 주머니 안에, 가방 안에 작은 복음서를 항상 넣어 다니십시오. 예수님의 말씀과 만나는 것이요, 예수님과 만나는 것입니다. 기도 안에서, 그리고 그분의 말씀 안에서 예수님과의 이 만남의 등불은 모든 이들의 유익을 위해 우리에게 맡겨졌습니다. 그러므로 그 누구도 타인을 무관심하게 대하면서 내면적으로 자기 구원의 확신으로 도피할 수는 없습니다. 혼자 힘으로 내면을 비출 수 있다고 믿는 것은 환상입니다. 결코 그럴 수 없습니다. 그것은 망상에 불과합니다. 참된 신앙은 이웃에게 마음을 열고 형제들, 특히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들과의 구체적인 친교에 박차를 가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우리가 이러한 자세를 이해할 수 있도록, 혼인잔치에서 돌아오는 주인의 도착을 기다리는 종들의 비유를 들려주십니다(루카 12,36-40 참조). 깨어있음의 또 다른 측면을 소개하십니다. 곧, 주님과의 최종적이고 결정적인 만남을 위해 준비하고 있어야 합니다. 우리 각자는 그 만남의 날에 그분을 만날 것이고, 그분 앞에 서게 될 것입니다. 우리 각자는 자신만의 결정적인 만남의 날이 있습니다. 주님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 있는 종들! (…) 주인이 밤중에 오든 새벽에 오든 종들의 그러한 모습을 보게 되면, 그 종들은 행복하다!”(루카 12,37-38) 이 말씀을 통해 주님께서는 삶이 영원을 향한 여정임을 우리에게 상기시켜주십니다. 따라서 우리는 “사실 땅 위에는 우리를 위한 영원한 도성이 없습니다. 우리는 앞으로 올 도성을 찾고 있습니다”(히브 13,14)라는 말씀을 결코 잊지 않고, 우리가 가진 모든 재능을 꽃피우도록 부르심을 받았습니다. 이러한 전망에서, 매 순간이 소중한 순간이므로, 하늘나라에 대한 그리움을 갖고 이 지상에서 살고 행동할 필요가 있습니다. 땅에 발을 딛고, 땅을 걸어 다니며, 땅에서 일하고, 땅에서 선행을 하며, 하늘나라를 그리워하는 마음을 지녀야 합니다. 

우리는 이 최고의 기쁨이 무엇으로 이루어지는지 정말 이해할 수 없습니다. 그럼에도 예수님께서는 혼인잔치에서 돌아올 때 종들이 아직 깨어있는 것을 발견하는 주인의 비유를 통해 우리에게 깨달음을 주십니다. “그 주인은 띠를 매고 그들을 식탁에 앉게 한 다음, 그들 곁으로 가서 시중을 들 것이다”(루카 12,37). 천국의 영원한 기쁨이 이렇게 드러납니다. 곧, 상황이 역전됩니다. 그들은 더 이상 종이 아니라, 다시 말해 우리는, 하느님을 섬기는 것이 아니라, 하느님께서 몸소 우리의 시중을 드실 겁니다. 그리고 바로 이것이 지금부터 예수님께서 행하시는 일입니다. 곧, 예수님께서 우리를 위해 기도하시고, 예수님께서 우리를 바라보시고, 우리를 위해 아버지께 기도하시고, 이제는 예수님께서 우리를 섬기시며, 우리의 종이 되십니다. 바로 이것이 결정적인 기쁨이 될 것입니다. 자비가 넘치신, 아버지와의 최종 만남에 대한 생각은 우리를 희망으로 채워주고, 보다 정의롭고 형제다운 세상을 건설하기 위해, 그리고 우리의 성화를 위해 꾸준히 의무를 다하도록 우리를 부추깁니다.

동정녀 마리아께서, 모성애적 전구를 통해 이러한 우리의 의무를 도와주시길 바랍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11 8월 2019, 12: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