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ca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프란치스코 교황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Vatican Media)

푸틴 러시아 대통령, 교황 예방

프란치스코 교황은 7월 4일 목요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만났다.

Vatican News / 번역 김단희

프란치스코 교황은 7월 4일 목요일 바티칸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예방을 받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방문을 포함해 총 여섯 차례 바티칸을 찾았으며, 프란치스코 교황과의 만남은 이번이 세 번째다.

교황청 공보실은 1시간 가량 지속된 면담이 끝난 뒤 성명을 내고, 교황과 푸틴 대통령이 바티칸 교황궁에서 만났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접견을 마친 뒤 교황청 국무원 총리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과 교황청 외무장관 폴 리차드 갤러거 대주교와도 만났다.

논의된 사안들

공보실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대화가 진행됐으며, 양측이 양국 관계 발전에 만족을 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오늘 서명한 교황청 산하 ‘밤비노 예수’ 소아병원과 러시아 내 소아병원 간의 협력에 관한 합의안을 통해 양측 관계가 더욱 돈독해질 것”이라고 밝혔다.

교황과 푸틴 대통령은 이 밖에도 러시아 내 가톨릭 신자들의 생활에 관한 문제를 비롯해 환경 문제와 시리아, 우크라이나, 베네수엘라 사태 등 다양한 국제 현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교황과 푸틴 대통령의 만남

푸틴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첫해인 2013년 첫 만남에 이어 2015년에도 바티칸에서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난 바 있다. 양측은 이 두 번의 만남을 통해 중동 및 시리아 지역 평화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특히 2015년에는 우크라이나 지역의 분쟁에 관해서도 논의했다. 

푸틴 대통령은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이전에도 교황청을 방문해 선임 교황들과 만난 바 있다. 지난 2000년 대희년에 푸틴 대통령은 처음으로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을 예방했다. 당시 푸틴 대통령은 동서 화합 과정에서 교황청의 역할이 막중하다고 말했다.

두 지도자는 3년 후 다시 만나 러시아 가톨릭 신자들의 삶에 관한 문제를 비롯해 로마 교황청과 모스크바 총대교구청 간의 교회일치적 대화 등 다양한 사안에 대해 논의했다. 또 팔레스타인과 이라크 지역의 평화를 위한 새로운 방향을 모색하기도 했다.

푸틴 대통령은 2007년 베네딕토 16세 전임교황과도 만났다. 이 만남에서는 교회와 러시아 연방이 공동으로 관심 갖고 있는 주제들을 비롯해, 특별히 극단주의와 편협(intolerance)이 야기하는 문제들에 관한 논의가 이뤄졌다.

한편, 소련 말기인 지난 1989년 12월 미하일 고르바초프 대통령과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만남을 기점으로 교황청과 러시아의 관계는 대전환을 맞았다. 이 만남을 통해 교황과 소련 정상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이게 됐으며, 교황청과 소련 간의 외교적 관계가 확립될 수 있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4 7월 2019, 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