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교황의 ‘세계 이민의 날’ 영상 메시지, 배타적∙독점적 정책 경고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는 9월 29일 ‘세계 이민의 날’을 앞두고 발표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소외된 이들에 대한 가혹한 처사의 확산을 경고하는 한편, 평화를 대하는 위선적 태도를 지적했다.

Devin Watkins / 번역 김단희

“이민자들만의 문제가 아닙니다. 그 누구도 배척하지 않는 문제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7월 2일 화요일 발표한 영상 메시지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번 영상 메시지의 목적은 그리스도인들로 하여금 9월 29일 주일에 지낼 제105차 ‘세계 이민의 날’을 준비하도록 하는 데 있다.

교황은 메시지 서두에서 마태오 복음 18장 10절의 말씀을 언급했다. “너희는 이 작은 이들 가운데 하나라도 업신여기지 않도록 주의하여라. 내가 너희에게 말한다. 하늘에서 그들의 천사들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의 얼굴을 늘 보고 있다.”

소외된 이들에 대한 가혹한 처사

교황은 “현대 세계에서는 엘리트 의식이 점점 더 높아지면서 배척받는 이들을 향한 잔인함도 연일 심각해지고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교황은 사람들이 고향을 버리고 떠나도록 내모는 현실에 대해 숙고했다.

교황은 또 특권을 누리는 극소수 시장들의 이익을 위해 개발도상국들의 천연자원과 인적자원을 고갈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평화를 말하면서 무기를 파는 사회

교황은 전 세계적으로 전쟁의 영향권 안에 있는 지역은 일부에 불과하다며, 그렇지 않은 국가들이 전쟁의 갈등을 야기시키는 무기를 팔고 있다는 사실에 주목했다.

“무기의 제조 및 판매는 다른 지역에서 이뤄집니다. 하지만 이들 지역은 난민을 받아들이길 거부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지 않습니다. 이들은 분쟁이 양산한 난민들을 받아들이지 않습니다.”

교황은 우리 사회가 평화를 말하면서도 무기를 팔고 있다고 지적하고, “우리가 이렇게 위선적인 태도를 이어가도 되는 것인지” 되물었다.

아울러 가장 가난하고 힘없는 이들이 이같은 위선적 태도의 대가를 치르게 된다면서, 이들에게는 “식탁에 앉는 것조차 허락되지 않으며, 잔치 식탁의 ‘부스러기’만 차지할 뿐”이라고 말했다.

진정한 성장, 포괄적 성장

끝으로 교황은 “우리가 소외시킨 이들”을 대신해 담대히 목소리 높일 의무가 가톨릭교회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교황은 “배타적∙독점적 개발은 부익부 빈익빈 현상을 심화시킬 뿐”이라면서, 배타적 경제 발전에 대비되는 더 한층 포괄적이고 진정한 의미의 성장, 전 세계 모든 이들을 포함하고 미래 세대의 요구사항을 의식하는 성장에 대해 말했다.

“참된 성장은 포괄적이고 생산적이며 미래 지향적입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02 7월 2019, 12: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