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 Vatican Media)

“이기적인 무감각에 끌려 다니지 않도록 합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7월 14일 연중 제15주일 삼종기도를 바치기 전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를 들려주는 이날 복음을 해설했다. 교황은 “하느님에 대한 사랑”과 형제들에 대한 “구체적이고 관대한 사랑” 사이에 존재하는 “떼어낼 수 없는 연결을 한층 더 살아가도록” 모든 이를 초대했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복음은 잘 알려진 “착한 사마리아인”의 비유(루카 10,25-37 참조)를 소개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영원한 생명을 얻으려면 무엇이 필요하느냐는 어떤 율법 교사의 질문을 받으시고, 성경에서 답을 찾으라고 말씀하시며 이렇게 초대하십니다. “네 마음을 다하고 네 목숨을 다하고 네 힘을 다하고 네 정신을 다하여 주 너의 하느님을 사랑하고 네 이웃을 너 자신처럼 사랑해야 한다”(루카 10,27). 하지만 누구를 “이웃”으로 이해해야 하는지에 대한 다른 해석들이 있었습니다. 그 사람은 한 번 더 이렇게 묻습니다. “그러면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루카 10,29) 여기서 예수님께서는 비유로, 이 아름다운 비유를 통해 대답하십니다. 여러분 모두 오늘 복음, 루카 복음 10장 25절을 읽어보시길 바랍니다. 복음에서 가장 아름다운 비유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이 비유는 그리스도인 삶의 패러다임이 되었습니다. 그리스도인이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에 대한 본보기가 되었습니다. 루카 복음사가 덕분에 우리는 이 보화를 얻게 되었습니다.

짧은 이야기의 주인공은 사마리아인입니다. 그는 길에서 강도에게 매맞고 돈을 빼앗긴 사람을 만나고 그를 돌봐줍니다. 우리는 유다인들이 사마리아인들을 경멸했으며, 사마리아인들을 선택된 민족의 이방인으로 취급했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므로 예수님께서 비유의 긍정적인 인물로 사마리아인을 선택하신 것은 우연이 아닙니다. 이런 방식으로 예수님께서는 편견을 극복하고자 하셨습니다. 이방인이나 참된 하느님을 알지 못하거나, 하느님의 성전을 다니지 않는 사람도, 도움이 필요한 형제를 위한 연민을 일으키며 자신이 할 수 있는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그를 도와주면서, 그분의 뜻에 따라 행동할 수 있음을 보여주십니다.

사마리아인보다 앞서 이미 사제와 레위인, 다시 말해 하느님 공경에 자신을 바친 사람들도 똑같은 길을 지나갔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길바닥에 쓰러져있는 불쌍한 사람을 보고도 멈추지 않고 지나쳤습니다. 아마도 그 사람의 피로 더럽혀지지 않기 위함인지도 모릅니다. 하느님의 위대한 계명에 대한 공경과 연관된 인간적인 규칙, 곧 피로 더럽혀지지 말라는 규칙을 우선시했던 겁니다. 그러나 하느님께서는 무엇보다 자비를 바라십니다.

그래서 예수님께서는 신앙을 가지지 않았던 사람, 바로 그 사마리아인을 모델로 제시하십니다! 우리 또한 우리가 알고 있는 많은 사람들을 생각해봅시다. 어쩌면 불가지론자(不可知論者)일지도 모르지만, 선행을 실천하는 사람들을 말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신앙인이 아닌 사람을 모델로 선택하십니다. 그리고 이 사람은, 형제를 자기 자신처럼 사랑하며, 온 마음을 다하고 온 힘을 다하여 하느님을 사랑하는 것을 드러냅니다. 그가 알지 못했던 하느님입니다! 그리고 동시에 참된 신심과 충만한 인간애를 표현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아주 아름다운 이 비유를 들려주신 다음, “그러면 누가 저의 이웃입니까?”라고 물었던 율법 교사를 향해 다시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너는 이 세 사람 가운데에서 누가 강도를 만난 사람에게 이웃이 되어 주었다고 생각하느냐?”(루카 10,36) 이런 방식으로 예수님께서는 상대방의 질문과, 우리 모두의 논리를 전복하십니다. 우리의 판단기준을 토대로 누가 이웃이고 누가 이웃이 아닌지 정의를 내리는 것은 우리가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상황에 처한 사람입니다. 바로 그 사람이 자기 이웃이 누구인지 인식할 수 있어야 합니다. 다시 말해 (그의 이웃이란) “그에게 자비(compassione)를 베푼 사람”(루카 10,37) 입니다. 자비를 베풀 줄 아는 것, 이것이 키워드입니다. 이것이 우리의 열쇠입니다. 만일 여러분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 앞에서 가엾은 마음(compassione)을 느끼지 못한다면, 만일 여러분의 마음이 움직이지 않는다면, 무엇인가 잘못된 것이라는 뜻입니다. 주의하십시오. 조심합시다. 이기적인 무감각에 끌려 다니지 맙시다. 연민(compassione)을 위한 능력은 그리스도인의 시금석(試金石), 더 나아가 예수님 가르침의 시금석이 되었습니다. 예수님 몸소 우리에 대한 성부의 연민이십니다. 만일 여러분이 길을 가다가 길바닥에 누워있는 노숙자를 보고도 그를 쳐다보지도 않고 지나가면서 “저런, 술을 많이 마시니 저렇게 됐군. 술에 취한 사람이야”라고 생각하신다면, 정말로 그 사람이 술에 취한 것인지 자문해보십시오. 혹시 여러분의 마음이 완고해진 것은 아닌지, 혹시 여러분의 마음이 얼음장이 된 것은 아닌지 자문해보십시오. 이러한 결론은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인간 생명 앞에서 자비(misericordia)야말로 사랑의 참된 모습이라는 것을 말해줍니다. 우리는 이처럼 예수님의 참된 제자가 되어야 하고 성부의 얼굴을 드러내야 합니다.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루카 6,36). 그리고 우리의 아버지이신 하느님께서는 연민을 가지고 계시기 때문에 자비로우신 분입니다. 이러한 연민을 가질 수 있고, 우리의 고통, 우리의 죄, 우리의 악습, 우리의 불행에 가까이 다가오실 수 있는 분이십니다.

동정녀 마리아께서 우리의 하느님 아버지에 대한 사랑과 형제들에 대한 구체적이고 관대한 사랑 사이에 존재하는 떼어낼 수 없는 연결을 이해하고 한층 더 살아가도록 우리를 도와주시고, 자비를 가지고 자비 안에서 성장하는 은총을 주시기를 바랍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14 7월 2019, 13: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