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미국과 멕시코 국경의 강을 헤엄쳐 건너려다 숨진 이민자 부녀의 시신 미국과 멕시코 국경의 강을 헤엄쳐 건너려다 숨진 이민자 부녀의 시신 

교황, 미∙멕시코 국경에서 숨진 부녀 애도

프란치스코 교황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의 리오그란데 강을 헤엄쳐 건너려다 숨진 이민자 부녀의 비극에 깊은 애도의 뜻을 표했다.

Vatican News / 번역 김단희

“프란치스코 교황님께서는 미국과 멕시코 국경의 리오그란데 강을 헤엄쳐 건너려다 숨진 아버지와 어린 딸의 사진을 보고 크게 슬퍼하셨습니다.”

교황청 공보실 알레산드로 지소티 임시 대변인은 6월 26일 수요일 기자회견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지소티 대변인은 이어 “교황이 이들의 죽음을 크게 슬퍼하고 있으며, 이들 부녀를 비롯해 전쟁과 고통에서 벗어나려다 목숨을 잃은 모든 이민자들을 위해서도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엘살바도르 이민자

엘살바도르 국적의 오스카르 알베르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25)와 그의 23개월 된 어린 딸 발레리아는 지난 23일 주일 리오그란데 강을 건너 국경을 넘으려다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부녀의 시신은 미국 텍사스 주(州) 남부 브라운스빌 건너편에 위치한 멕시코 국경 지역 타마울리파스 주(州) 마타모로스에서 24일 월요일 발견됐다.

이들이 발견된 곳은 국제교량에서 불과 1킬로미터 떨어진 곳이다.

무슨 일이 있었나?

멕시코 일간지 「라호르나다(La Jornada)」의 훌리아 르 두크 기자는 마르티네스 라미레스가 지난 23일 주일 아내 바네사 아발로스와 딸 발레리아와 함께 마타모로스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르 두크 기자는 아내 아발로스의 경찰 진술을 목격했다.

그녀는 가족이 미 당국에 망명 신청을 하려 했으나 절차를 시작하는 데만 몇 주가 소요된다는 사실을 알고 마르티네스 라미레스가 강을 건너기로 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먼저 어린 딸을 데리고 강을 건넜습니다. 하지만 미국 영토 쪽에 딸을 남겨두고 아내를 데리러 가기 위해 돌아선 그를 따라 딸이 물 속으로 뛰어 들었습니다. 딸을 구하려고 했을 때는 이미 급류가 부녀를 휩쓴 뒤였습니다.” 르 두크 기자는 「가디언(Guardian)」에 이같이 전했다.

위험한 횡단

올 한 해만 수십 명의 이민자가 리오그란데 강(멕시코 리오브라보 강)을 건너다 목숨을 잃었다.

지난 23일 주일에는 일사병으로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갓난아이 2명과 유아 1명, 여성 1명의 시신이 국경 인근 지역인 텍사스 주(州) 미션 안잘두아스 공원에서 발견됐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6 6월 2019, 01: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