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2011년 원전 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 다이이치현의 원자력 발전소와 오염수 저장 탱크 2011년 원전 사고가 발생했던 후쿠시마 다이이치현의 원자력 발전소와 오염수 저장 탱크  (ANSA)

한·일 주교단 공동 성명서 “후쿠시마 원전 삼중수소 함유수 해양 방출 반대”

후쿠시마 원자력 발전소의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류하려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한·일 주교단은 깊은 우려의 뜻을 표하며 이에 반대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일 주교단은 해양으로 방류된 방사성 물질이 인체에 미칠 유해성과 환경적, 경제적 위험을 경계했다.

Lisa Zengarini / 번역 이재협 신부

지난 2월 9일 화요일 한·일 가톨릭 주교단은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려는 방침을 고려하는 현 상황에서 환경단체, 지역당국, 어업 종사자들의 반대 입장을 지지하며 깊은 우려를 표하는 공동 성명서를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류하는 방침을 조만간 결정할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자력 발전소는 지난 2011년 3월 11일 방사능 누출 사고를 겪은 바 있다. 오염수는 현재 1000개가 넘는 대형 저장 탱크에 저장돼 있는데, 탱크의 용량은 오는 2022년 가득 찰 것으로 예상된다. 이러한 이유로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제1 원자력 발전소의 오염수 처리 시스템(다핵종 제거 설비, Advanced Liquid Processing System, ALPS)을 통하여 정화 처리한 방사성 물질인 삼중 수소 함유수(이하 ‘ALPS 처리수’)를 해양으로 방출하려는 방침을 조만간 결정하려 하고 있다. 하지만 (국제환경단체와 학계는) ALPS 설비를 통해 정화된 처리수일지라도 유해 물질을 모두 처리하지 못할 것이라는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한·일 주교단, 해양에 방출될 방사성 물질이 가져올 현실적 위험요소 경계

한국 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한국 주교회의 생태환경위원회, 일본 가톨릭 정의와 평화 협의회, 일본 가톨릭 정의와 평화협의회 평화를 위한 탈핵 소위원회는 스가 요시히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 명의로 공동 성명서를 보내고 (일본이) 현재 준비하고 있는 방침에 확고한 반대 의사를 표명했다. 성명서는 ‘ALPS 처리수’에 여전히 인체에 유해한 요소가 남아 있을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보고서를 인용했다. 한·일 주교단은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ALPS 처리수’의 확실성이 “아직 시험 단계에 있으며 명확한 결과를 얻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오염수에 남아 있는 삼중 수소가 사산, 다운 증후군, 소아 백혈병 등에 의한 유아기 사망들과 건강에 직접적인 영향이 있을 수 있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일 주교단은 또한 ALPS 처리를 거친 오염수의 해양 방출로 어업 종사자들에게 미치게 될 피할 수 없는 경제적 타격을 우려하고 있다. 한·일 주교단은 “확실하게 말할 수 있는 것은, 한 번 바다에 방출된 방사성 물질은 절대 원래대로 되돌릴 수 없다”고 강력하게 말했다. 

미래 세대에 대한 책임

한·일 가톨릭 교회 공동 성명서는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다음과 같이 긴급히 호소했다. “우리는 미래 세대에게 진정한 의미에서 안전하고 안심하며 살 수 있는 지구를 물려줄 책임이 있습니다.” 한·일 주교단은 이어 프란치스코 교황의 회칙 「찬미받으소서」(Laudato si’)를 다음과 같이 인용하며 성명서를 끝맺었다. “땅이 우리에게 선사된 것이라면 우리는 더 이상 개인적 유익을 위한 효율과 생산성이라는 공리주의적 원칙으로만 생각할 수 없습니다. 세대 간 연대는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정의의 근본적인 문제입니다. 우리가 받은 지구는 우리 후손들에게도 속하기 때문입니다”(「찬미받으소서」, 159항).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1 2월 2021, 23: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