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에리트레아의 가톨릭계 의료시설 에리트레아의 가톨릭계 의료시설 

에리트레아 정부의 심각한 그리스도인 탄압

에리트레아 정부가 종교의 자유를 탄압하는 가운데 교황청 재단 ‘고통받는 교회 돕기(ACN)’는 에리트레아 가톨릭 신자들과 ACN의 지원을 받는 수많은 이들이 비참한 상황에 처하게 됐다고 전했다.

Linda Bordoni / 번역 김단희

에리트레아 정부가 가톨릭계 의료시설을 폐쇄하겠다고 결정함에 따라 수천 명의 주민들이 어려운 상황에 처하게 됐다.

교황청 재단 ‘고통받는 교회 돕기(ACN)’와 밀접한 현지 소식통은 상황이 절박하다면서 특히 외딴 지역 주민들의 경우 더 심각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소식통은 에리트레아 정부가 “그 누구도, 심지어는 정부도 외면하는 지역에 우리 단체가 제공해오던 최소한의 지원마저도 막고 있다”면서, 정부가 교회를 압박해 학교까지 폐쇄시킬 경우, 사제와 수녀들은 살아남을 수 있겠지만 “주민들은 어떻게 하느냐”고 물었다.

국제사회의 무관심

안전상의 이유로 익명을 요청한 정보원은 에리트레아의 현실을 외면하고 무관심한 태도를 보이고 있는 국제사회를 비난했다.

“더 많은 에리트레아 이주민들이 이탈리아 해안가에 도착해야만 이곳의 현실을 알아줄까요?”

국가를 사회복지의 유일한 제공자로 규정한 1995년 법령이 이행됨에 따라, 최근 몇 주 사이 수도원 및 가톨릭 교구 소유의 의료시설 22곳이 폐쇄됐다고 ACN은 밝혔다.

또 지난 2017년과 2018년 사이에도 이미 8곳의 가톨릭 의료시설이 몰수당했다면서, “국립 병원이 충분한 장비와 의약품을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정부가 무슨 수로 의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ACN의 설명대로라면 기존 시설이 공공화되는 것이 마땅하지만, 지금까지도 장비나 의약품의 이전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정부 요원들은 그저 시설을 봉쇄했을 뿐입니다. 결국 주민들은 의료지원을 박탈당했습니다.” 

ACN은 에리트레아인의 5퍼센트만이 가톨릭 신자라는 점을 언급하고, 다양한 종교 배경의 주민들이 가톨릭 의료시설에서 도움을 받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진료소와 이웃하는 수녀원에도 봉쇄 명령이 떨어져 수녀들 모두가 각자의 수녀원으로 돌아갈 수 밖에 없었다.

“정부가 군복무를 하지 않은 50세 미만 남성과 40세 미만 여성의 출국을 금지하고 있어서 많은 이들이 이곳을 벗어나지도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학교와 보육원

가톨릭 교회가 에리트레아에서 운영 중인 학교 50곳과 보육원 100여 곳에 대한 우려도 커져가고 있다.

지난 해에는 에리트레아 유일의 신학교가 문을 닫았다

에리트레아 정부는 또 가톨릭계 교육기관에 다니는 학생을 포함한 모든 학생들이 고교 마지막 해를 군사학교에서 보내는 것을 의무로 규정했다. 미충족 시 졸업장을 받을 수 없다.

정부에 몰수된 의료기관에서 봉사했던 수녀들은 다른 병원 근무를 금지 당했다.

최근 에리트레아 주교단은 성명을 발표하고 가톨릭계 의료기관에 대한 단속을 맹비난하는 한편, 교회 자산 몰수는 교회의 종교권을 침해하는 행위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은 지난 1993년 에리트레아가 에티오피아에서 독립한 이후 지금까지 정권을 유지하고 있다.

인권감시단체는 에리트레아가 종교적 박해 부문에서 7위를 차지하는 것으로 평가했다. 지난 10년 사이 에리트레아 그리스도인 수천 명이 종교 탄압으로 투옥됐다.

지난 2007년 에리트레아 정부는 정권에 반대하는 3000명의 신자를 파문하라는 지시를 거부하고 양심수 석방을 촉구했다는 이유로 에리트레아 정교회 수장 아부네 안토니오스(Abune Antonios) 총대주교를 강제로 퇴위시켰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4 7월 2019, 18: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