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ca

Vatican News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FP or licensors)

북한과 미국, 김정은과 트럼프의 2차 회담은 가능한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2차 정상회담이 임박했다. 양국 정상의 성명은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 이후 조만간 2차 정상회담을 개최할 의지를 피력했는데, 여기에는 평양의 비핵화와 제재 규정이 중심이 될 것으로 보인다.

Giancarlo La Vella / 번역 이정숙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 센토사섬에서 만난 건 지난해 6월 12일이었다. 이전까지는 어떠한 형태의 대화에 이르는 것이 명백히 불가능해 보였으며, 당시까지만 해도 적으로 보였던 양국 정상이 역사적인 정상회담을 이룬 것이다. 그러나 양국 정상의 회담은 구체적이라기보다는 표면적이었다. 평양은 핵심 장거리미사일 실험을 확장하면서 미국 영토에 위협을 조성하기에 이르렀고,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와 관련해 제재와 상응조치가 필요하다며 맞서 왔다.

김정은과 트럼프, 곧 있을 새로운 만남

이러한 상황에서 양국 정상은 어조를 가다듬으며, 시간차를 두고 2차 정상회담에 대한 의지를 표명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비핵화와 관련해 언제든 미국 대통령과 마주앉을 준비가 되어 있다고 말하면서도,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으로 자신들의 인내심을 오판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표현하지 않았던 평양의 엄청난 경제적 잠재력을 언급하면서, 북한의 지도자와 회담을 고대하고 있으며 또한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따라서 2차 정상회담에서 논의될 두 가지 주제는 비핵화와 제재가 될 것이 확실해 보인다. 미국 전문가 마시모 테오도리(Massimo Teodori)에 따르면, 북한은 확실히 제재 완화 요구에 주안을 둘 것이며, 만일 북한이 핵무기 개발활동을 전환하지 않는다면 미국은 그 요구에 결코 긍정적으로 반응하지 않을 것이므로, 협상은 어렵게 전개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02 1월 2019, 18: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