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모잠비크의 선교 공동체 모잠비크의 선교 공동체  사설

우리가 하는 일이 아닌 선교의 근원으로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황청 전교기구에 메시지를 보내고, 은총의 작용을 방해하면서 선교활동을 왜곡시킬 위험이 있는 일부 병폐에 대해 경고했다.

ANDREA TORNIELLI / 번역 김호열 신부

교황청 전교기구(Pontificie Opere Missionarie, POM)에 보내는 프란치스코 교황의 메시지는 강력했고 지침들은 구체적이었다. 메시지에 나온 그 지침들은 교회의 선교활동의 유일한 근원을 제시함과 동시에 교회 선교활동을 왜곡시킬 위험이 있는 구체적인 일부 병폐들을 피하기 위해 제시된 것이다.   

 

교황은 선교란 “활동적이거나 기술적인, 전문가적 역량의 세속적 시스템이나 논리”가 적용된 결과가 아니라, “주님이 우리에게 주시고”, 성령의 열매인 “넘쳐흐르는 기쁨”에서 나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 누구도 홀로 줄 수 없는 이 기쁨이 은총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선교사가 된다는 것은 자신이 (하느님에게서) 거저 받은 큰 선물을 반영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곧, 달이 태양빛을 반영하는 것처럼 선교사도 하느님의 빛을 반영하여 밝힌다는 것이다. 교황은 메시지에서 “증인들은 온갖 인간적인 상황 안에서 다른 사람이 행했던 것을 보증하는 사람들”이라며 “이런 의미에서, 오직 이러한 의미에서만 우리는 그리스도와 그분의 영의 증인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는 초대 교회 교부들이 말했던 “달의 신비(mysterium lunae)”다. 교부들은 교회가 매순간 그리스도의 은총으로 산다는 점을 확신했다. 교회는 달과 마찬가지로 자기 자신의 빛을 발하지 않는다. 만일 교회가 자기 자신만 너무 많이 바라보거나 자신의 능력만 신뢰하면 결국에는 ‘자기지시적/자기폐쇄적(autoreferenziale/self-absorption)’이 되고, 더 이상 그 누구에게도 빛을 줄 수 없다. 

이번 메시지는 현 교황의 재임 여정을 그린 교황 권고 「복음의 기쁨」(Evangelii Gaudium)의 내용을 바탕으로 구성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복음을 선포하고 그리스도교 신앙을 고백하는 것이란 정치적, 문화적, 심리적 혹은 종교적 개종강요주의와는 다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교회는 이 세상에서 ‘매력’으로 성장한다. “여러분이 예수님에게 이끌려 그분을 기쁘게 따른다면 다른 이들도 이를 알아차릴 것입니다. 어쩌면 그들은 놀랄 지도 모릅니다.”

교황청 전교기구에 보내는 메시지에 나타난 교황의 의도는 분명하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선교를 엘리트주의자들의 일로 간주하려는 경향을 가로막고, 선교를 탁상 프로그램을 통해 지시하고 관리감독하려는 경향을 없애려고 한다. (후자의) 이러한 탁상 프로그램은 추론, 되새김, 외부활동, 훈련 등을 통해 얻은 “깨달음”을 전략으로 삼는다. 오늘 언론에 발표된 교황의 메시지에서 명백하게 알 수 있는 것은 로마의 주교(교황)가 이러한 문제들을 현존하는 위험으로 간주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그러니 교황청 전교기구에 보내는 교황의 메시지는 교황청 전교기구가 지금까지 해 오던 활동들을 넘어선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자기지시성/자기폐쇄(autoreferenzialità/self-absorption) △통제하려는 열망 △“상위계급 전문가들”(이들은 세례 받은 이들을 의식을 고취해서 일깨워줘야 할 무기력한 집단으로 간주한다)에게 위임된 선교활동 등과 같은 함정을 피하기 위해 그리스도인 선교의 몇 가지 독특한 특징을 떠올렸다. 곧, 감사하는 마음과 무상성, 겸손, 있는 그대로의 사람들의 삶에 가까이 다가가는 친밀함, 보잘것없는 이들과 가난한 이들을 우선적으로 선택하기 등이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1 5월 2020, 2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