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교황, ‘요한 바오로 1세 바티칸 재단’ 설립

프란치스코 교황이 ‘답서’를 통해 ‘요한 바오로 1세 바티칸 재단’을 설립하고 재단의 초대 이사장으로 교황청 국무원총리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을 임명했다.

Vatican News / 번역 김근영 

프란치스코 교황이 ‘요한 바오로 1세 바티칸 재단(이하 재단)’을 설립한다는 내용을 담은 ‘답서(Rescript)’가 4월 28일 화요일 공개됐다. 2월 17일자로 발행된 이 답서는 재단이 다루는 범위가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사상, 작품, 모범을 (…) 보급하고 증진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가경자(可敬者)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은 지난 1978년 8월 26일부터 9월 28일까지 33일이라는 짧은 재위기간을 지냈다. 

재단의 과업

재단은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이 남긴 문화적, 종교적 유산을 보존하는 임무를 맡는다. 또 컨벤션, 회의, 세미나, 연구 세션 등 다양한 사업을 통해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모습을 홍보할 예정이다. 향후 재단은 장학금을 비롯해 수상식도 개최하기로 했다. 아울러 제3자의 연구뿐 아니라 자체 연구를 편집하고 출판한다.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려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참고할 수 있는 자료가 될 것으로 보인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교황청 국무원총리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을 재단의 초대 이사장으로 임명했다. 파롤린 추기경은 「바티칸 뉴스」를 통해 “보편 교회의 역사 내에서 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은 참조점이었고 참조점으로 남아있다”고 강조했다. “요한 바오로 1세 교황님의 중요성은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님이 잘 관찰하신 바와 같이, 짧은 교황 재임의 기간과는 달리 사소하다고 할 수 없습니다.”

이어 파롤린 추기경은 “알비노 루치아니(요한 바오로 1세 교황의 세속명)의 이야기는 백성들과 가까이에 있던 목자의 이야기”라며 “남다른 사회적 감수성을 포함한 신앙의 본질에 초점을 맞춘 이야기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의 교도권은 현대에도 유효합니다. 친밀함, 겸손, 소박함, 하느님의 자비 강조, 이웃 사랑과 연대 등은 요한 바오로 1세 교황님에 관련된 주목할 만한 주제들입니다.”

“제2차 바티칸 공의회 당시 그는 주교였습니다. 그는 짧은 교황 재임기간 동안 공의회가 제시한 길을 따라 교회가 나아갈 수 있도록 가르쳤습니다. 곧, 복음의 원천으로 회귀, 쇄신된 선교적 추진력, 주교단체성, 교회의 가난을 위한 섬김, 그리스도인의 일치 모색, 종교 간 대화, 현대 세계와의 대화, 국제 대화 등 모든 것이 정의와 평화를 위해 끈기 있고 결단력 있게 진행됐습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8 4월 2020, 1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