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타 버전

Cerca

Vatican News
중국 가톨릭 교회 중국 가톨릭 교회 

교황청과 중국의 잠정합의

점진적인 상호접근 끝에 지난 9월 22일 토요일 베이징에서 주교 임명에 관한 잠정 합의문에 서명이 이뤄짐으로써 중국 교회의 삶과 중국인들의 선익, 그리고 세계평화에 긍정적인 기여가 기대된다.

번역 국 방그라시아 수녀

교황청과 중화인민공화국(중국)의 공통 관심사인 교회적 사안들을 다루는 한편 그 이상의 이해관계를 촉진하고자 오래 전부터 이뤄져 온 양국간 접촉의 뼈대 안에서 지난 2018년 9월 22일 토요일 교황청 외무부 차관 앙투안 카밀레리(Antoine Camilleri) 몬시뇰과 중국 외무부 차관 왕 차오(Wang Chao)가 베이징에서 서로 만났다. 이들은 각각 바티칸측과 중국측의 대표다.

이 만남에서 두 대표들은 주교 임명에 관한 잠정 합의문에 서명했다.

점진적인 상호접근의 결실인 이 잠정 합의문은 오랜 숙고를 거친 협상 끝에 이뤄졌으며, 그 실천에 대해 정기적으로 평가를 시행할 것이라고 명시돼 있다. 이번 합의는 교회의 삶에 매우 중요한 사안인 주교 임명을 다루고 있으며, 양측의 광범위한 협력을 위한 조건들이 붙었다.

이번 합의로 풍요로운 결실과 장기적 전망의 제도적 대화의 과정을 촉진하는 한편 중국 가톨릭 교회의 삶과 중국 국민의 선익, 그리고 세계평화에 긍정적으로 기여할 수 있기를 양측 모두 희망하고 있다.

 

22 9월 2018, 22: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