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tican News

교황, 중국 신자들에 “여러분은 신앙 안에서 굳건한 희망의 증거자들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5월 24일 부활 삼종기도 후 인사말에서 ‘모든 그리스도인의 도움’이자 ‘중국의 수호자’로 상하이의 서산(Sheshan) 성지에서 공경받는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축일을 기억하며 중국 가톨릭 신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Paolo Ondarza, Benedetta Capelli / 번역 이정숙

중국 가톨릭 신자들과 사목자들을 향한 지지와 애정, 기도와 친밀함. 이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5월 24일 부활 삼종기도 말미에 ‘모든 그리스도인의 도움’이며 ‘중국의 수호자’이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을 맞아 확언한 것들이다. 교황은 그들 안에서 “모든 믿는 이의 구원을 위한 하느님의 권능이신 복음의 빛과 아름다움이 그들 안에서 빛날 수 있기를” 전체 교회가 기도하며 기억하자고 청했다. 

“이 위대한 나라의 가톨릭교회 사목자들과 신자들을 우리 천상 어머니의 인도와 보호에 맡깁시다. 그들이 신앙과 형제적 일치 안에서 굳건해져서, 기쁨의 증거자, 사랑과 희망의 옹호자들이 되도록 말입니다. 사랑하는 중국 가톨릭 형제자매 여러분, 여러분을 포함하고 있는 보편 교회가 여러분의 희망을 공유하고, 시련 안에서 여러분을 지지하고 있음을 저는 확신하는 바입니다.” 

그리스도인의 도움이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

이 축일은 지난 2007년 베네딕토 16세 전임교황의 「중화인민공화국 가톨릭 교회의 주교와 신부, 봉헌된 이들과 평신도들에게 보내는 교황 서한」에서 반포됐다. 중국 신자들은 매년 5월 24일을 ‘중국 교회를 위한 기도의 날’로 지낸다. 이날은 중국 상하이의 “서산 성모” 성지에서 특별하게 공경받는 “그리스도인의 도움”이신 복되신 동정 마리아 축일이다. 이미 13년이 지났지만, 당시 베네딕토 16세 교황은 성모님이 하느님 백성을 이끌어 주시길 청하는 기도문을 썼다. 그는 “진리와 사랑의 길에서”, “모든 상황 안에서 모든 이와 조화롭게 공존하고”, “모든 중국인의 노력”을 지원하는 “누룩”이 되기 위해, “일상의 수고에서 예수님을 세상에, 세상을 예수님께 말하는 것을 결코 두려워하지 않도록 믿는 것, 희망하는 것, 사랑하는 것을 계속하기”를 청했다. 끝으로 “교회가 세워진 베드로의 반석과 일치를 유지하면서 항상 사랑의 신뢰할 수 있는 증인이 되도록 가톨릭 신자들을 도와주기”를 하느님의 어머니께 간청했다.

프란치스코 교황과 중국

프란치스코 교황의 재위 시작부터 중국에 대한 배려는 항상 변함이 없었다. “기도의 날”에 “일상의 수고와 시련에서도 믿는 것, 희망하는 것, 사랑하는 것을 계속하는” 모든 중국 가톨릭 신자들에 대한 친밀함과 애정을 표현하는 것 역시 한 번도 잊지 않았다. 교황은 그들에게 마리아의 보호 아래서 “항상 보편 교회 공동체 안에서 일치되어” 있기를 권고했다. 지난 2018년 9월 22일 교황청과 중국은 역사적인 잠정 합의에 이르렀다. 이 잠정 합의에 대해 교황청 국무원장 피에트로 파롤린 추기경은 “긴 여정의 도착점이면서, 무엇보다도” “중국 가톨릭 공동체의 유익 및 전체 사회의 화합을 위해 더 큰 협력의 새로운 국면”을 위한 “출발점”이라고 정의했다. 파롤린 추기경은 「글로벌 타임즈」(Global Times)와의 인터뷰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는 함께 걸어가야 합니다.” “그래야만 과거의 상처와 오해를 치유할 수 있을 것이며, 먼 곳에서 출발해도 상호일치의 결과에 도달할 수 있다는 것을 세상에 보여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018년 9월 26일 중국 가톨릭 신자들과 전 세계 보편 교회에 보내는 메시지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잠정 합의는 이미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과 베네딕토 16세 전임교황이 시작했던 교황청과 중국 정부 당국자들 사이의 길과 종합적인 공식 대화의 결실입니다. (...) 종교 문제를 관리하는 공무원들을 임명하는 문제가 아니라, 예수님의 마음에 따라 하느님 백성에게 헌신적으로 봉사하는데 전력을 다하는 진정한 목자를 가지는 문제입니다.” 

협력 관계

최근 2년 동안 교황청과 중국의 관계를 특징 짓는 의미 있는 시도들이 많았다. 중국 정부의 허락 하에 궈 진차이 요셉(Giuseppe Guo Jincai) 주교와 양 샤오팅 세례자 요한(Giovanni Battista Yang Xiaoting) 주교 2명이 2018년 바티칸에서 열린 젊은이에 대한 세계주교대위원회의에 참가했고, 지난 2019년에는 교황의 승인에 따라 야오순 안토니오(Antonio Yao Shun) 신부와 수홍웨이 스테파노(Stefano Xu Hongwei) 신부가 각각 네이멍구(내몽골) 지닝-우란차부교구 교구장과 산시성 한중교구 부교구장 주교로 임명된 시도들이 있었다. 이 밖에도 최근 코로나19 대유행 초기부터 교황청과 중국은 보건 보호장비와 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안전 장비의 상호협력적인 기부를 통해 상호연대를 표명했다. 아울러 지난 3월부터 프란치스코 교황이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 매일 오전 7시(중국 시간 오후 1시)에 거행했던 미사에 많은 중국 신자들이 소셜네트워크를 통해 함께 동참했다. 교황이 요청했던 것처럼 “더 높은 화합의 공통된 미래를 건설하기 위해” 함께하는 대화, 이해, 여정은 또한 문화와 아름다움을 통한다. 또한 지난 2019년 5월 28일부터 7월 14일까지 “아름다움은 우리를 하나로 만듭니다: 바티칸 박물관의 중국 예술”을 주제로 바티칸 박물관이 북경의 자금성 궁중 박물관에서 개최했던 전시회는 탁월한 가치를 지닌 상징적인 전시회였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용시에는 출처를 밝혀주시고, 임의 편집/변형하지 마십시오)

24 5월 2020, 15: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