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테러 관련 조사 현장 테러 관련 조사 현장  (AFP or licensors)

교황, 부르키나파소 교회 총격 테러 희생자 위해 기도

4월 28일 주일 부르키나파소에서 개신교 교회 총격 테러로 6명이 숨졌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애도를 표하고 희생자와 그 가족들을 위한 기도를 약속했다.

Vatican News / 번역 김단희

4월 28일 주일 부르키나파소 북부 도시 실가지(Silgadji)에 위치한 개신교 교회에서 총격 테러가 발생해 6명이 숨졌다. 소식통에 따르면 “무장 괴한들”이 오토바이를 타고 주일 예배가 끝나갈 무렵 교회에 나타나 총기를 난사했다고 한다. 이번 총격으로 피에르 외드하오고 목사와 그의 두 아들을 비롯해 6명이 목숨을 잃었다.

교황의 기도

교황청 공보실 알레산드로 지소티 임시 대변인은 바티칸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교황님께서 부르키나파소 교회 피습 소식을 듣고 슬퍼하셨다”면서 교황이 “희생자와 그 가족들, 그리고 부르키나파소 그리스도교 공동체 전체를 위해” 기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관용에서 폭력까지

종교적 관용의 긴 역사를 가진 서아프리카 부르키나파소에서 교회와 같은 예배 공간이 피습 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부르키나파소 인구의 약 60%는 무슬림이며 25% 가량이 그리스도교인이다. 부르키나파소에서는 최근 몇 달 사이 종파간 폭력사태가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2016년부터 지금까지 마을, 학교, 병원 등지에서 발생한 200여 건의 피습으로 수천 명의 주민들이 고향을 떠나야만 했다. 유엔은 최소 100만 명의 주민들이 현재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지경에 처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30 4월 2019, 1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