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ANSA)

“원수에 대한 사랑은 자비의 혁명을 낳습니다”

바티칸에서 “교회 내 미성년자 보호”에 관한 회의가 폐막됐던 이날의 바쁜 오전 일정을 마친 후 프란치스코 교황은 2월 24일 연중 제 7주일 삼종기도에서 그리스도인 삶의 중심에 관해 초점을 맞췄다. 곧, 원수에 대한 사랑은 세상에 새로운 문화를 낳게 한 지상명령이었다.

번역 이창욱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이번 주일 복음(루카 6,27-38 참조)은 그리스도인 삶의 특징과 그 중심에 관한 내용입니다. 곧, 원수에 대한 사랑입니다. 예수님의 말씀은 명확합니다. “내 말을 듣고 있는 너희에게 내가 말한다. 너희는 원수를 사랑하여라. 너희를 미워하는 자들에게 잘해 주고, 너희를 저주하는 자들에게 축복하며, 너희를 학대하는 자들을 위하여 기도하여라”(루카 6,27-28). 그리고 이 말씀은 선택사항이 아니라, 명령입니다. 모든 이들에게 해당하는 말씀이 아니라, 예수님께서 “내 말을 듣고 있는 너희”라고 부르신 제자들에게 하신 말씀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원수를 사랑하는 것이 우리의 한계를 뛰어넘는다는 것을 아주 잘 알고 계셨습니다. 그러나 이 때문에 사람이 되셨습니다. 우리를 있는 그대로 놓아두시기 위해서가 아니라, 당신의 아버지요 우리의 아버지이신 하느님의 사랑, 가장 위대한 사랑을 할 수 있는 사람들로 변화시켜주시기 위해서 사람이 되셨습니다. 이것이 바로 예수님께서 “당신의 말씀을 듣는” 사람에게 주시는 사랑입니다. 그래서 (이 사랑이) 가능하게 됐습니다! 그분과 함께, 그분 사랑 덕분에, 그분의 성령 덕분에,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지 않는 사람도, 우리에게 악을 행하는 사람도, 사랑할 수 있습니다.

이런 방식으로, 예수님께서는 각자의 마음 안에서 하느님의 사랑이 증오와 분노를 이기기를 원하십니다. 그리스도의 십자가에서 절정에 도달하는 사랑의 논리는 그리스도인의 특징이며 우리로 하여금 형제의 마음으로 모든 이를 만나러 나가도록 이끌어줍니다. 하지만 인간적인 본능과 보복을 일삼는 세속의 법칙을 극복하는 것은 어떻게 가능합니까? 그 대답은 예수님께서 같은 복음 구절 안에 제시해주십니다. “너희 아버지께서 자비하신 것처럼 너희도 자비로운 사람이 되어라”(루카 6,36). 예수님의 말씀을 듣는 사람은, 비록 대가를 치르더라도 그분을 따르려고 노력하는 사람은, 하느님의 자녀가 되고 하늘에 계신 아버지를 정말로 닮기 시작합니다. 우리가 (그렇게) 말할 수 있다고, 혹은 행할 수 있다고 결코 생각하지 못했고, 오히려 이에 대해 수치스럽게 여겼지만, 이제는 우리에게 기쁨과 평화를 주는 일들을 행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리는 더 이상 말과 행동을 통해 폭력적인 사람이 될 필요가 없습니다. 우리는 따뜻한 애정과 선한 행동을 할 수 있음을 발견하게 되고, 이 모든 것이 우리에 의해서 주어지는 것이 아니라 그분으로부터 주어진다는 것을 느낍니다! 그래서 우리는 자랑하지 않고 감사해야 하는 것입니다.

사랑보다 더 위대하고 더 풍요로운 것은 아무것도 없습니다. 사랑은 사람에게 모든 존엄성을 주지만, 이와는 반대로 증오와 복수는 존엄성을 약화시키며 하느님과 닮은 모습으로 창조된 피조물의 아름다움을 훼손시킵니다.

이 (사랑의) 명령은 사랑으로 모욕과 억울함에 응답하며 세상 안에 새로운 문화를 낳았습니다. “자비의 문화는(우리는 이것을 잘 배워야 합니다! 그리고 이 자비의 문화를 잘 실천해야 합니다), 참된 문화적 혁명에 생명을 불어넣습니다”(교황 교서, 「자비와 비참」(Misericordia et Misera), 20항 참조). 그것은 사랑의 혁명이며, 그 주인공들은 모든 시대의 순교자들입니다. 아울러 예수님께서는 우리에게 악을 행하는 사람들에게 사랑을 각인시키는 우리의 행동이 헛되지 않을 것이라고 보장해주십니다. 그분께서는 이렇게 말씀하십니다. “남을 심판하지 마라. 그러면 너희도 심판받지 않을 것이다.(...) 주어라. 그러면 너희도 받을 것이다. (...) 너희가 되질하는 바로 그 되로 너희도 되받을 것이다”(루카 6,37-38). 이 말씀은 아름답습니다. 만일 우리가 너그럽고 자비롭다면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주실 것은 아름다운 일일 것입니다. 하느님께서 우리를 용서하셨고 항상 우리를 용서하시기 때문에, 우리는 용서해야 합니다. 만일 우리가 모든 것을 용서하지 않는다면, 모든 것에 대해 용서받기를 요구할 수 없습니다. 만일 우리의 마음이 자비에 열린다면, 만일 형제적인 포용으로 용서를 결심하고 친교의 연대를 굳건히 한다면, 선으로 악을 이길 수 있다고 세상 앞에서 선포하게 됩니다. 때때로 우리는 좋은 일이 아니라 우리에게 행한 악행들과 우리에게 잘못한 일들과 우리가 받은 억울함을 기억하는 것이 훨씬 쉽습니다. 이러한 습관을 가지고 있고 그 습관이 병이 되고 마는 사람들이 있을 정도입니다. 이들은 “불의를 수집하는 사람들(collezionisti di ingiustizie)”입니다. 곧 이들은 사람들이 행한 나쁜 일들만 기억합니다. 그런데 이것은 길이 아닙니다. 우리는 정반대로 행동해야 한다고 예수님께서는 말씀하십니다. 좋은 일들을 기억해야 합니다. 누군가 험담하고 다른 사람에 대해 나쁘게 말할 때도, 이렇게 말해야 합니다. “하지만 물론, 아마도 (...) 그런데 그 사람도 이런 좋은 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 (이와 같이) 대화를 바꾸어야 합니다. 이것이 바로 자비의 혁명입니다.

우리가 어디에서든 사랑의 승리를 증거하면서, 우리를 변화시켜주고 답례 없이 선행을 할 수 있도록, 아무런 보상 없이 선행을 할 수 있도록, 불처럼 타오르는 예수님의 거룩한 말씀이 우리의 마음을 어루만질 수 있도록, 우리 자신을 내어 맡기도록 동정 마리아께서 도와주시길 바랍니다.

24 2월 2019, 12: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