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tican News
2018년 생명을 위한 행진 (자료사진) 2018년 생명을 위한 행진 (자료사진)   (AFP or licensors)

교황, 파리 ‘생명을 위한 행진’ 격려

프란치스코 교황은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제13차 ‘생명을 위한 행진’ 참가자들과 조직위원들에게 격려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John Waters / 번역 김단희

프란치스코 교황은 파리에서 열리는 제13차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Life)’ 조직위원들에게 보내는 격려의 메시지를 통해 악(惡)과 생명 경시가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강조했다.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는 1월 20일로 예정돼 있다.

지난 1973년 미국에서 낙태법 개정에 반대하는 평화적 시위 행진으로 시작된 ‘생명을 위한 행진’은 이제 전 세계 여러 도시에서 개최되는 세계적 운동으로 발전했다. 파리 생명을 위한 행진은 2005년부터 시작됐다.

이번 행사를 격려하는 교황의 메시지는 프랑스 교황대사 루이지 벤투라(Luigi Ventura) 대주교가 전달했다.

교황은 메시지를 통해 행사 참가자들을 진심으로 환영하고, “세상의 모든 악은 생명 경시로 집약된다”고 강조했다.

다수의 가톨릭 단체를 포함한 올해 조직위원회는 행사를 앞두고 참가자들에게 다음과 같이 당부했다. “낙태를 사소한 일로 만들려는 일각의 시도에도 불구하고 이번 행사를 통해 우리는 시민사회 전체에 진정한 양심의 문제를 제기하고자 합니다. 이번 행진의 목적은 프랑스 시민들로 하여금 열린 마음으로 생명을 받아들이고 양심적 거부의 권리를 옹호하도록 호소하는 것입니다.”

 

14 1월 2019, 1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