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rca

Vatican News

교황의 파나마 세계청년대회 영상 메시지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2019년 세계청년대회를 준비하는 젊은이들을 향해 영상 메시지를 전했다. “’저에게서 무엇을 원하십니까’라고 하느님께 여쭈어보시고, 하느님께서 여러분에게 대답하시도록 하십시오.”

번역 김근영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는 2019년 “저는 주님의 종입니다. 말씀하신 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루카 1,38)를 주제로 파나마에서 열릴 제34차 세계청년대회를 맞아 영상 메시지를 보냈다. ‘복되신 동정 마리아의 자헌 기념일’에 발표된 이 영상 메시지는 젊은이들의 여정을 따라 지난 2016년 세계청년대회부터 2019년 세계청년대회까지 젊은이들에게 봉헌된 세 가지 마리아 관련 메시지를 마무리하고 있다.

교황의 메시지는 이번 세계청년대회를 맞아 처음으로 영상 메시지 형태로 발행됐다. 이로써 교황의 메시지는 수많은 젊은이들에게 도달할 수 있게 됐다. (이는) 얼마 전 세계주교대의원회의(주교 시노드)에서 드러난 젊은이들의 요구에 응답하는 한편, 젊은이들의 언어와 가까운 형태로 교회가 소통하기 위한 취지이기도 하다.

교황은 영상 메시지를 통해 신자와 비신자를 포함한 이 세상의 모든 젊은이들이 젊음의 특징적인 가치를 발견하도록 격려했다. 아울러 타인을 섬기겠다는 젊은이들의 의지를 인식하고 그리스도인의 관점에서 이러한 태도를 실천에 옮기도록 초대했다. “타인을 위해 봉사한다는 것은 단순히 행동하기 위한 준비를 뜻하는 게 아닙니다. 그것은 마리아처럼 경청의 태도로 하느님과 대화하는 것이기도 합니다. 마리아는 천사가 자신에게 말한 바를 경청한 다음에 응답했습니다.”

이번 영상 메시지는 오는 2019년 파나마에서 열릴 세계청년대회의 영적준비의 도구 겸 전 세계를 통한 청(소)년 사목을 위한 영감으로 마련됐다. 차기 세계청년대회는 2019년 1월 22-27일 파나마에서 개최된다.

21 11월 2018, 13: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