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타 버전

Cerca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 프란치스코 교황  (Vatican Media)

“하느님께서는 모든 생명을 사랑하십니다. 낙태는 인간적이고 문명적인 행위가 아닙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일반알현에서, 어린아이부터 노인에 이르기까지의 모든 인간생명의 수호를 다시 한 번 호소했다. 교황은 “그리스도께서는 모든 아픈 어린이와 모든 힘없는 노인, 희망을 잃은 모든 이민자와 깨지기 쉽고 위협받는 모든 생명 안에서 우리를 찾고 계신다”는 것을 상기시키면서 “하느님은 생명을 사랑하시는 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번역 김호열 신부

십계명에 관한 교리: 사람을 죽이지 마라

“하느님께서는 모든 생명을 사랑하십니다. 낙태는 인간적이고 문명적인 행위가 아닙니다”

 

사랑하는 형제자매 여러분, 안녕하세요!

오늘 교리 교육은 ‘열 가지 말씀(Decalogo, 데칼로그, 십계명)’의 다섯 번째 말씀, 곧 십계명의 다섯 번째 계명인 “사람을 죽이지 마라”에 관한 것입니다. 우리는 벌써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 대한 십계명의 두 번째 부분을 다루고 있습니다. 이 계명은 간결하고 명료한 형식으로 인간관계의 기본적인 가치를 지키기 위해 세워진 성벽과도 같습니다. 인간관계의 기본적인 가치란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생명의 가치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사람을 죽이지 말아야” 합니다.

세상에서 행해지는 모든 악은 ‘생명에 대한 경시’ 안에 요약돼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생명은, 우리가 신문에서 읽거나 뉴스에서 많이 접하는 것처럼, 전쟁과 인간을 착취하는 조직에 의해, 피조물에 대한 남용과 쓰고 버리는 문화에 의해, 인간 존재를 기회포착의 계산 밑에 두는 모든 시스템에 의해 공격 당합니다. 상상할 수 없을 정도로 수많은 사람들이 사람 대접을 받지 못하는 상태에서 살고있습니다. 이것이 바로 생명 경시입니다. 말하자면 이는, 어떤 측면에서는 사람을 죽이는 것입니다.

또 하나의 모순된 접근법은, 다른 권리들을 보호한다는 명목으로 어머니 태중에 있는 인간생명을 죽이는 것을 허락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태어남에 있어서 무고하고 힘없는 생명을 빼앗는 행동이 어떻게 치료적이고 문명적이고 또는 단순히 인간적일 수 있습니까? 저는 여러분에게 다음과 같이 질문합니다.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인간생명을 “빼앗는 것”이 옳은 일입니까?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암살자를 채용하는 것이 옳은 일입니까? 그렇게 할 수는 없습니다.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한 인간을, 비록 힘없는 아이라 할 지라도, “죽이는 것”은 옳지 않습니다. 이는 한 가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암살자를 채용하는 것과 같습니다.

이 모든 것은 어디서 비롯된 것입니까? 폭력과 생명에 대한 거부에서 비롯된 것입니까? 그렇다면 이런 것들은 어디서 생겨납니까? 두려움으로부터 생겨납니다. 사실, 다른 이를 받아들인다는 것은 개인주의에 대한 도전입니다. 예를 들어, 한 생명이 심각한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다는 것을 알았을 경우를 생각해봅시다. 이와 같은 극단적인 경우에, 부모들은 이해할 수 있는 두려움을 극복하면서 현실에 대처할 수 있는 (주변 사람들의) 진정 어린 친밀감과 연대감을 필요로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들은 자주 임신을 멈추라는 경솔한 조언을 받습니다. 곧, “임신을 멈추라”고 말하는 것은 직접 “한 사람을 죽이라”는 의미입니다.

병든 아이는, 도움이 필요한 노인이나 살아가고자 애쓰는 많은 가난한 사람들처럼, 이 세상에서 도움이 필요한 다른 모든 사람과 같습니다. 문제라고 생각되는 남녀 모든 사람은 실제로, 자기 중심주의에서 자기 자신을 나오게 하고 사랑 안에서 자기 자신을 성장하게 할 수 있는 하느님의 선물입니다. 취약함에 노출된 생명은 우리로 하여금 자기 자신 안에 갇힌 삶에서 벗어날 수 있으며 사랑의 기쁨을 발견할 수 있는 길을 우리에게 제시합니다. 이 시점에서 잠시 (생명수호에 헌신하고 있는) 많은 자원 봉사자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제가 알고 있는 사람들 중에 가장 힘있는 이탈리아 자원 봉사단에 감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고맙습니다.

그리고 사람이 생명을 거부하게 만드는 것은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이 세상의 우상들입니다. (이 우상들은) 비용이 발생하기 때문에 (생명을) 제거하는 것이 낫다고 생각하게 만드는 돈, 그리고 권력과 성공입니다. 이것들은 생명을 평가하는데 있어서 잘못된 척도(기준)입니다. 진정하고 유일한 생명의 척도는 무엇입니까? 그것은 바로 사랑입니다. 생명을 사랑하시는 하느님의 사랑입니다! 이것이 바로 척도입니다. 모든 생명을 사랑하시는 하느님의 사랑이 바로 그 척도입니다.

사실, “사람을 죽이지 마라”는 계명의 긍정적 의미란 무엇입니까? 그 의미는 바로 방금 전에 성경 봉독을 통해 들은 것처럼, 하느님께서는 “생명을 사랑하시는 분”이라는 것입니다.

사람이 되시고 십자가 상에서 배척 받으시고 나약함과 가난과 고통을 받아들이신 하느님의 아드님께서 어떻게 대우 받으셨는지에 따라(요한 13,1 참조), 생명의 비밀이 우리에게 밝혀졌습니다. 모든 병든 아이와 모든 허약한 노인, 희망을 잃은 모든 이민자와 약하고 공격받은 모든 생명 안에서, 그리스도께서 우리에게 사랑의 기쁨을 드러내 보여 주시기 위해, 우리를 찾고 계시며(마태 25,34-46 참조), 우리의 마음을 찾고 계십니다.

모든 사람이 그리스도의 피로 해방되었기 때문에 모든 생명을 받아들이는 것은 가치가 있습니다(1베드 1,18-19 참조). 하느님께서 많이 사랑하신 것을 업신여길 수는 없습니다.

우리는 세상의 모든 사람들에게 말해야 합니다. ‘생명을 경시하지 마십시오!’ 다른 사람들의 생명 뿐 아니라 나 자신의 생명도 경시하지 마십시오. 왜냐하면 “사람을 죽이지 마라”는 계명은 나 자신의 생명에게도 해당되는 계명이기 때문입니다. 많은 젊은이들에게 이렇게 말해야 합니다. ‘여러분의 생명을 경시하지 마십시오! 하느님의 일을 거부하지 마십시오! 당신은 하느님의 업적입니다! 자기 자신을 과소평가하지 마십시오. 당신을 망치고 당신을 죽음으로 인도하는 각종 중독으로 인해 당신 자신을 망치지 마십시오!’

이 세상의 속임수에 따라 생명을 측정하지 마십시오. 대신에 각자 우리를 창조하신 하느님 아버지의 이름으로 자신과 이웃을 받아 들이십시오. 하느님께서는 “생명을 사랑하시는 분(amante della vita)”이십니다. “하느님께서는 생명을 사랑하시는 분(Dio è amante della vita)”이라는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지요. 우리 모두는 그분에게 너무나 소중한 존재들이기 때문에 우리를 위해 당신 아드님을 보내주셨습니다. 복음은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세상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외아들을 내주시어, 그를 믿는 사람은 누구나 멸망하지 않고 영원한 생명을 얻게 하셨다”(요한 3,16).

10 10월 2018, 12: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