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타 버전

Cerca

Vatican News
프란치스코 교황과 긴타라스 그루사스 대주교 (자료사진) 프란치스코 교황과 긴타라스 그루사스 대주교 (자료사진)  (Vatican Media)

교황 방문 기다리는 리투아니아… “큰 기대”

프란치스코 교황은 오는 9월 22일부터 25일까지 리투아니아, 라트비아, 에스토니아 등 발트해 연안 3개국 순방길에 오른다.

 

리투아니아 국민들은 일주일 남짓 앞으로 다가온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을 매우 고대하고 있다. 교황은 리투아니아에서 이틀, 라트비아와 에스토니아에서는 각각 하루씩 머물 예정이다.

리투아니아 수도 빌뉴스(Vilnius)의 대교구장 긴타라스 그루사스(Gintaras Grušas) 대주교는 바티칸 뉴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교황 방문을 앞둔 리투아니아의 분위기를 전했다.

리투아니아 주교회의 의장을 겸하고 있는 그루사스 대주교는 교황의 방문을 앞두고 리투아니아 국민들 사이에 “큰 기대”의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현재 교황 방문 행사를 위한 무대 설치와 참가자 등록 등 마무리 작업이 한창이라고 전했다.

그루사스 대주교는 이번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이 지난 1993년 9월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발트해 연안 3개국 순방 이후 25년만의 일이라면서 리투아니아 국민들은 지금도 성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의 방문을 교황의 “위대한 선물”로 여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리투아니아 국민들은 이번 교황 방문을 통해 교황이 가는 곳마다 선포하는 복음의 메시지와 격려의 말을 듣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교황은 9월 22일부터 23일까지 리투아니아 빌뉴스와 카우나스(Kaunas)를 방문할 예정이다. 리투아니아 방문 주제는 “예수 그리스도 우리의 희망”이다.

교황은 이어 9월 24일 라트비아, 9월 25일 에스토니아 순방을 마치고 로마로 돌아간다.

 

 

12 9월 2018, 15:58